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손학규 "'어쩔 수 없으니 문재인'은 좌절·패배적 생각"(종합)

"3월에 정치권 빅뱅, 민주당 내 변화도 기대"

(광주=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국민의당과 통합을 선언한 손학규 국민주권개혁회의 의장은 9일 "좌절적, 패배적 생각에서 나온 '어쩔 수 없으니 문재인'은 벗어나야 한다"며 文대세론을 강하게 비판했다.

또 "3월에 정치권에 빅뱅이 있을 것이며 민주당 내 변화도 기대한다"고 말했다.

광주 온 손학규
광주 온 손학규

손 의장은 이날 광주전남언론포럼 주최로 광주 국민생활관에서 열린 대선후보 초청 토론회에서 "문재인 가지고 되겠느냐는 여론이 광주에서도 나오고 서울에서도 나온다"며 "문재인은 한계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정권 교체하려면 1등하고 있는 문재인을 찍어야 하는 것 아닌가 하는 여론이 文대세론의 실체지만 시중에서 들리는 얘기는 다르다"며 "대안세력을 찾는 것이 답이며 특권세력을 벗어나 개헌 세력에서 대안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손 의장은 작심한 듯 문 전 대표에 대한 비난 수위를 여느 때 보다 높였다.

그는 "특전사령관 부인인 성신여대 총장이 구속된 것에 대해 문 전 대표가 특전사령관을 영입한 것이지 부인을 영입한 게 아니라고 한 것은 국민을 무시한 것이다"고 비난했다.

"자신의 지지자들이 문자 폭탄을 다른 정치인들에게 보내는 것에 대해서도 정치인이 그 정도는 받을 수 있어야 한다고 했는데 이것은 패권이 튼튼하니까 까불지 말라고 하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손 의장은 "패권세력이 가진 비선 실세, 거기에 줄 서는 사람들, 아직 집권하지도 않았는데 벌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그들이 집권하면 나라가 어떻게 되겠나"고 지적했다.

이어 "대세를 이룬다는 문 전 대표는 패권세력의 연장일 뿐이지 진정한 정권교체를 이룰 수 없다"며 "진정한 개혁세력이 대항마를 만들 것이고 국민의당이 그 중심에 서서 대선에서 승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손 의장은 "대통령 선거는 야권 대 야권 대결로 치러질 것"이라며 "박근혜 대통령 세력이 후보를 낸다 하더라도 본격적인 경선에서 제외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박근혜 대통령 세력은 후보를 낼 수 있을지 모르지만 정치에는 최소한의 명분이 있다"며 "후보를 내도 안 되고 내더라도 결국 야권 대 야권 대결 구도로 선거가 펼쳐질 것"이라고 말했다.

광주전남언론포럼 초청 손학규 토론회
광주전남언론포럼 초청 손학규 토론회

특히 "개혁세력과의 통합이 시작됐고 더 많은 개혁세력이 참여할 것"이라며 "3월에 정치적 빅뱅이 올 때 정치권에 커다란 변화가 있을 것이고 민주당 내 변화도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손 의장은 "조기 대선을 위해서는 헌법재판소 탄핵 결정이 하루라도 빨리 이뤄져야 한다"라며 "지난해 10월부터 사실상 대통령이 없는 무정부 상태나 마찬가지인데 탄핵을 제대로 하지 않으면 어떤 혼란이 올지 모르는 만큼 헌재에서 빨리 탄핵 결정을 해서 나라를 안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손 의장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도 참 훌륭하지만 안 후보가 못 가진 민주화운동과 개혁 전사로서의 경험을 제가 가졌다"며 호남의 적극적인 지지를 호소했다.

bet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9 14: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