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지하철 노조, 전동차 사고 은폐·축소 의혹 제기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부산지하철 노조는 사측이 전동차 사고를 잇달아 은폐 또는 축소한 의혹이 있다고 9일 주장했다.

노조는 올해 4월 개통 예정인 지하철 1호선 다대구간 다대포해수욕장역의 전동차 대기공간에서 지난 5일 오후 5시께 시운전하던 전동차가 철제 계단과 충돌했다고 밝혔다.

부산지하철 전동차, 철제 계단과 측면 충돌[부산지하철 노조 제공=연합뉴스]
부산지하철 전동차, 철제 계단과 측면 충돌[부산지하철 노조 제공=연합뉴스]

당시 승객이 타고 있지 않았고, 전동차가 계단을 긁으며 지나갔기 때문에 인명피해는 없었다.

기관사가 전동차에 타고 내릴 때 이용하는 철제 계단을 선로 쪽으로 비스듬하게 설치하는 바람에 사고가 난 것으로 노조는 보고 있다.

부산지하철 전동차와 측면 충돌한 철제 계단 복구[부산지하철 노조 제공=연합뉴스]
부산지하철 전동차와 측면 충돌한 철제 계단 복구[부산지하철 노조 제공=연합뉴스]

노조는 그러나 부산교통공사가 부산시나 국토교통부 등에 보고한 정황이 없다고 지적했다.

노조는 또 지하철 1호선에 세계 최초로 도입한 철도통합 무선통신망(LTE-R)이 수시로 끊기고 정확한 원인이 밝혀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LTE-R은 기관사끼리, 기관사와 관제실 간의 비상연락망이다. 이 장비가 불통하면 전동차 사고가 발생했을 때 신속하게 대처하지 못한다.

노조는 지난 8일 오전 10시 32분께 지하철 1호선 자갈치역에서 전동차의 출입문이 고장 났을 때 이 장비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전동차 운행 정상화가 늦어졌다고 주장했다.

사고 전동차 기관사의 목소리가 관제실에서 들리지 않았다는 것이다. 노조는 이 같은 상황을 사측이 국토교통부에 보고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노조는 또 8일 사고가 난 전동차는 신형으로 노사합동 점검 때 출입문 고장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지만, 사측이 다대구간 개통 일정을 맞추려고 문제점을 개선하지 않고 무리하게 시운전했다고 말했다.

노조는 이와 함께 신형 전동차 숙달 교육이 4일밖에 되지 않아 시운전할 때 교육과장이 함께 타기로 노사가 협의했지만 8일 사고 전동차에는 교육과장이 동승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부산교통공사는 "지난 5일 발생한 사고는 전동차 옆면이 약간 긁힌 경미한 것이었고 무선통신망 불통은 도입 초기 안정화 단계에서 나타나는 현상으로 보고 대상이 아닌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youngky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9 13: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