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왜 그런걸 묻나"…'끌려가던' 헌재, 대통령측 '작심 제지'

굳은 표정 이정미 헌재소장 권한대행, "증인신문 비효율적"
주심 강일원도 "왜 그러는지 이해가 안 돼" '공격적 발언'
이정미 헌재소장 권한대행 출석인 확인(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이정미 헌법재판소장 권한대행이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재동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 12차 변론에서 출석인들을 확인하고 있다. 2017.2.9mtkht@yna.co.kr(끝)
이정미 헌재소장 권한대행 출석인 확인(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이정미 헌법재판소장 권한대행이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재동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 12차 변론에서 출석인들을 확인하고 있다. 2017.2.9mtkht@yna.co.kr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채새롬 최평천 기자 = "신문에 비효율성이 있는 것 같습니다. 지금 장시간 질문하고 있거든요?"

박근혜 대통령 측의 '지연 전술'에 끌려간다는 인상을 주던 '8인 체제'의 헌법재판소가 전격적으로 태세를 전환했다. 이정미 헌재 소장 권한대행 등이 박 대통령 측의 변론을 적극적으로 제지해 눈길을 끌었다.

9일 헌재에서 열린 박 대통령 탄핵심판 12차 변론기일에서 이 권한대행은 작심한 듯 조성민 전 더블루K 대표 증인신문에 개입해 대통령 측이 중복 질문이나 불필요한 질문을 할 때마다 말 허리를 끊었다.

굳은 표정으로 심리를 시작한 그는 박 대통령 측이 조씨에게 월급을 어떻게 나눠 받았는지를 꼬치꼬치 묻자 "월급을 받았다는 사실을 지금 장시간 질문하고 있다. 효율적으로 신문하라"고 날카로운 목소리로 지적했다.

또 박 대통령 측이 그에게 K스포츠재단의 정관을 읽어봤느냐며 말꼬리를 잡자 "신문 내용이 너무 지엽적"이라고 막아섰다.

대통령 측이 반복해 더블루K와 K스포츠재단의 관계를 묻자 "질문 내용을 이해 못 하겠다. 앞부분에서 다 (조씨가) 설명했지 않느냐"고 '정리'하기도 했다.

첫 변론기일 참석한 강일원 주심 재판관(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재동 헌법재판소 대심판정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의 첫 변론기일에 참석한 강일원 주심재판관. 2017.1.3utzza@yna.co.kr(끝)
첫 변론기일 참석한 강일원 주심 재판관(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재동 헌법재판소 대심판정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의 첫 변론기일에 참석한 강일원 주심재판관. 2017.1.3utzza@yna.co.kr

탄핵심판 주심인 강일원 헌법재판관 역시 '공격적인' 발언을 쏟아냈다. 강 재판관은 박 대통령 측이 계속해 조씨의 검찰 수사기록 내용을 다시 물어보자 말을 끊고 "지금 왜 수사기록을 다 확인하고 계시느냐. 왜 그러는지 이해가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럼에도 박 대통령 측이 같은 행동을 반복하자 강 재판관은 웃음기 없는 얼굴로 "왜 자꾸 불리한 내용을 물으시는 것인지 모르겠다. 대리인이 피청구인(대통령)의 이익에 반대되는 신문을 하는데, 핵심만을 물어보라"고 강한 어조로 말했다.

대통령 측이 조씨에게 "급여가 법인카드로 나간 게 아니냐"는 엉뚱한 질문을 하자 "급여가 어떻게 법인카드로 나가느냐"고 핀잔을 주기도 했다.

헌재가 재판 지휘권을 행사해 탄핵심판 변론을 주도적으로 이끄는 것은 박한철 소장이 1월 31일 퇴임한 이후 심판 진행의 공정성과 신속성을 둘러싸고 여러 얘기가 나오는 상황과 무관치 않아보인다.

특히 헌재가 대통령 측 신청 증인을 대거 받아들여 2월 말 선고가 불가능해지면서 외부에 '끌려가는' 듯한 인상을 줄 수 있 다는 점을 고려해 '적극적인' 자세로 나오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있다.

bangh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9 13: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