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천시 세금 고액체납자 가택수색·자동차 공매

(부천=연합뉴스) 김창선 기자 = 경기도 부천시는 지방세 고액체납자의 주택을 수색하고 자동차를 공매하는 등 강력한 체납액 해소 대책을 추진한다.

부천시 체납징수단의 고액체납자 물품 압류 모습 [부천시 제공=연합뉴스]
부천시 체납징수단의 고액체납자 물품 압류 모습 [부천시 제공=연합뉴스]

시는 1천만원 이상 고액체납자 166명(총 체납액 42억여원)을 대상으로 신용 정보와 재산 등을 조사해 납부 능력이 있다고 판단되면 주택을 수색하고 자동차를 압류·공매할 계획이다.

사는 집이 일정 규모 이상이거나 고급 차량을 운행하고 해외여행이 잦으면 납부 능력이 있는 것으로 간주한다.

또 100만∼990만원 체납자 3천524명(총 체납액 149억여원)에 대해선 체납자별 담당 공무원을 지정·징수하는 책임 징수전담제를 도입한다.

이와 함께 자동차세 2회 이상 상습 체납 해소를 위해 자동차 번호판을 영치하고 길거리 단속을 벌인다.

황인화 시 징수과장은 9일 "고액체납자라 하더라도 체납액 분할 납부 계획을 제출하고 납부 중이거나 일정한 소득 또는 재산이 없는 체납자, 일시적인 회사 자금난으로 어려움이 겪는 사업주에 대해서는 가택수색 등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부천시는 지난해 세금 체납 해소책을 추진해 1천457건에 12억3천300만원을 징수했다.

시-경찰 합동 길거리 단속과 자동차 번호판 영치 등으로 22억6천400만원의 자동차세를 걷었다.

chang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9 13: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