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충북 보은 한우농장 구제역 '양성'…전국 4번째(종합)

사육 한우 151마리 중 7마리 수포·침흘림 증세보여 살처분
보은 첫발생지 주변 20곳 대부분 항체형성 '바닥'…확산 우려
구제역 의심농장 들어가는 방역팀
구제역 의심농장 들어가는 방역팀(보은=연합뉴스) 박병기 기자 = 9일 구제역 의심 소가 추가로 발견된 충북 보은군 탄부면 구암리 한우농장에 방역팀이 진입하고 있다. bgipark@yna.co.kr

(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충북 보은의 구제역 최초 발생 농가에서 불과 1.3㎞ 떨어진 한우농장에서 추가로 의심 신고가 접수돼 간이검사를 한 결과 양성 반응이 나왔다.

충북 보은 한우농장 구제역 '양성'…전국 4번째(종합) - 1

9일 충북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께 보은군 탄부면 구암리 한우 농장에서 기르는 소 7마리에서 수포가 발견되거나 침흘림 등 구제역 의심 증상이 발견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 농가에서는 한우 151마리를 사육하고 있다.

충북도는 초동 방역팀을 긴급 투입, 수포가 발견된 소 1마리에 대한 간이검사 결과 양성 반응이 나오자 농림축산검역본부에 정밀검사를 의뢰하는 한편 이 농가의 출입을 통제했다.

양성 반응이 나온 소를 포함해 침흘림 증상을 보인 소 6마리는 즉시 살처분 조처했다.

식욕저하 증상을 보인 소 2마리도 발견됐지만 일단 임상 상황을 지켜보기로 했다.

충북도는 이 농가의 항체 형성률 검사를 병행, 낮게 나오면 농장 내 모든 소를 살처분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이 농가는 지난 5일 구제역이 발생한 보은군 마로면 관기리 젖소농장의 3㎞ 방역대 이내인 1.3㎞ 떨어진 곳에 있어, 방역대 추가 확대는 이뤄지지 않는다.

정밀검사에서도 확진 결과가 나오면 이 농장은 195마리를 사육하는 보은 농장을 시작으로 전북 정읍 한우농장(49마리), 경기 연천 젖소농장(114마리)에 이어 올해 들어 구제역이 발생한 4번째 농가가 된다.

충북 보은 한우농장 구제역 '양성'…전국 4번째(종합) - 2

보은, 정읍, 연천 3개 확진 농장을 포함해 지금까지 전국에서 살처분된 소는 모두 12개 농장 826마리에 달한다.

이 가운데는 구제역이 발생하지는 않았으나 예방 차원에서 살처분된 9개 농장 소 472마리가 포함됐다.

충북도 관계자는 "간이검사 양성 반응이 나타난 보은 한우농장은 최근 긴급 예방 접종이 완료된 곳"이라며 "일단 문제의 농장이 방역대 내에 있어 주변으로 더 확산하는지 지켜보면서 대응책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첫 구제역 확진 농장의 항체 형성률이 19%에 그치고 주변 20개 농가들도 대부분 항체 기준치에 미달하는 것으로 나타나 구제역이 더 번질 가능성이 크다는 우려가 나온다.

충북도가 지난 7∼8일 첫 확진 농장의 반경 500m내에 있는 한·육우 사육농가 9곳을 검사한 결과 평균 항체 형성률이 54.4%에 그쳤다.

반경 3㎞내에 있는 젖소 사육농가 11곳의 항체 형성률도 평균 73%로 조사됐다.

소의 항체 형성률이 80% 미만일 경우 구제역 감염 가능성이 커지는데, 이들 농가는 기준치를 밑도는 것이다.

특히 50% 미만이 6곳, 아예 0%인 농가도 2곳이나 됐다.

충북도는 일단 지역 전체 상황을 파악하고자 오는 16일까지 도내 젖소 사육농가 모두를 대상으로 항체 형성률 전수조사를 벌이고 있다.

jeonc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9 12: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