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당명 바꾸고 정강정책도 손보고…與 '朴대통령 지우기' 나섰나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새누리당이 당명과 정강·정책 등 당의 상징적인 요소들을 바꾸면서 '박근혜 대통령 지우기'에 나선 게 아니냐는 해석을 낳고 있다.

새누리당은 9일 비상대책위원회 의결을 거쳐 새 정강·정책을 확정했다. 당명도 자유한국당으로 바꾸기로 전날 의원 연찬회에서 의결했다.

이들은 모두 '박근혜 비상대책위원장' 시절 만들어진 것이다.

새누리당은 2012년 2월 16일 여의도 당사에서 한나라당 간판을 떼고 새누리당으로 바꿔 달았다. 당시 현판식은 박근혜 비대위원장이 주관했다.

이제 자유한국당으로 간판을 다시 바꿔 달게 된 새누리당은 이날 정강·정책의 제목부터 '국민과의 약속'을 '우리의 사명'으로 바꿨다.

그러면서 첫머리에 언급된 '국민의 행복'을 삭제했다. 국민 행복은 박 대통령의 2012년 대선 슬로건이었다. 대선 캠프의 정책 공약을 마련하는 기구도 '국민행복추진위원회'였다.

새누리당은 당시 정강·정책의 강령에서 "'국민행복 국가'를 만들 것을 국민 앞에 약속한다"고 했다. 그러나 '최순실 사태'와 대통령 탄핵으로 나타난 결과는 국민행복과 거리가 멀었다는 반성의 의미가 담긴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이번 정강·정책에선 "권력이 남용되거나 자의적으로 행사되지 않도록 한다"고 명시, '최순실 국정농단 게이트'를 의식한 쇄신 노력을 반영했다.

김광림 당헌·당규개정특별위원장은 브리핑에서 "과거에 사람 중심으로 돼 있던 당의 정강·정책을 가치 중심으로 바꾼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대통령을 직접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사람 중심'이었다는 언급은 사실상 박 대통령을 염두에 둔 것으로 읽힌다. '국민행복'이 지워진 대신 '국민통합'이라는 표현이 등장했다.

강령 아래 10개의 기본정책을 제시했던 형태는 이번에 7가지 핵심 가치만 제시하는 것으로 달라졌다.

7대 핵심 가치는 ▲헌법가치와 법치주의 존중 ▲국가안보와 국민안전 우선 ▲자유와 책임의 조화 ▲공동체 정신과 국민통합 지향 ▲긍정의 역사관과 국가 자긍심 고취 ▲지속가능성 중시 ▲열린 자세로 변화·혁신 추구다.

김 위원장은 "헌법적·보수적 가치와 국민 신뢰를 확산시키는 것을 강령에 담았다"며 "이에 기반해 앞으로 기본정책이 만들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당명 바꾸고 정강정책도 손보고…與 '朴대통령 지우기' 나섰나 - 1

zhe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9 11: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