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바른정당 "黃권한대행 특검연장 안하면 연장법안 제출"(종합)

대선후보 경선관리위원장에 이종우 前 선관위 사무총장 선임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배영경 기자 = 바른정당은 9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박영수 특별검사의 수사기간 연장 요청을 수용하지 않을 경우 특검 기간연장 법안을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장제원 대변인은 이날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브리핑을 통해 "특검 기간연장에 대해 다시 한 번 당론을 모았다"며 이같이 전했다.

장 대변인은 "저희 의원 32명 전체가 공동발의한다는 의미가 있다"면서 "황 권한대행이 즉각 수용치 않으면 법안을 제출하고 야당과 함께 통과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박 특검이 아직 연장 요청을 하지 않았는데 정치권에서 먼저 연장을 촉구하는 것은 오히려 수사에 지장을 초래할 수 있다고 판단해 박 특검이 정식 요청을 하면 그 이후에 뒷받침하기로 했다.

공석 중이던 당 대선후보 경선관리위원장에는 이종우 전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사무총장이 이날 선임됐다.

이 위원장은 중앙선관위에서 사무국장, 기획조정실장, 법제실장, 사무차장, 사무총장, 상임위원을 차례로 역임한 뒤 현재 경남대 석좌교수를 맡고 있다.

장 대변인은 "그야말로 대민 선거관리의 전문성을 가진 분"이라면서 "바른정당이 개혁적 보수의 가치를 지향하는 바에 적극적으로 동의해서 참여하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다"고 전했다.

바른정당은 또 윤리위원회 당규에 '대통령 또는 국무위원인 당원의 국회 탄핵소추 의결시 당원권이 정지되고, 헌법재판소 탄핵 인용 결정시 자동제명된다'는 조항을 신설했다.

아울러 오는 17일까지 193개 지역 당원협의회 조직위원장을 공모하고, 12일 '필승전략 집중 워크숍'을 열어 당의 미래비전과 개혁방향을 토론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정병국 대표 비서실장에는 박성중 의원이, 비서실 부실장에는 권성주 연세대 객원교수가 각각 내정됐다.

바른정당 "黃권한대행 특검연장 안하면 연장법안 제출"(종합) - 1

firstcir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9 14: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