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네소타, 박병호 공식적으로 웨이버 공시" <美신문>

박병호 출국
박병호 출국(영종도=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 2년 차 시즌을 맞이할 미네소타 트윈스 박병호가 개인훈련과 팀 스프링캠프 참가를 위해 2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2017.2.2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미네소타 트윈스가 내야수 박병호(31)를 정식으로 웨이버 공시했다.

미네소타 지역 신문 '미네소타 파이어니어프레스' 마크 버라디노 기자는 9일(이하 한국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미네소타 구단이 지난주 방출대기(Designated for Assignment) 처분된 박병호를 웨이버 공시했다"고 공개했다.

방출대기는 구단이 신규 선수 영입 등으로 팀 40인 로스터에 새롭게 자리가 필요할 때 밟는 절차다.

이때 방출대기된 선수는 소속팀을 제외한 메이저리그 29개 구단에서 영입 가능한 '웨이버' 상태가 된다.

박병호는 앞선 4일 방출대기됐지만, 미네소타는 트레이드 가능성을 열어두고 웨이버에는 올리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이제 웨이버 상태가 된 박병호 영입을 원하는 구단은 그의 남은 3년 계약과 연봉을 모두 책임지는 조건으로 영입할 수 있다.

이때 2개 이상의 구단이 영입을 원하면, 지난 시즌 순위가 낮은 팀에 우선권을 준다.

지난 시즌을 앞두고 미네소타와 4년 총액 1천200만 달러(약 137억원)에 계약한 박병호는 아직 3년의 계약과 잔여 연봉 875만 달러(약 100억원)가 남았다.

박병호는 지난해 부상과 부진 속에 62경기서 타율 0.191(215타수 41안타), 12홈런, 24타점을 올렸다.

정확도가 떨어지는 홈런 타자가 인기를 잃어가는 메이저리그 사정을 고려하면, 박병호를 영입할 구단이 나올 가능성은 작다.

그러면 박병호는 마이너리그로 가야 한다.

스프링캠프 역시 초청선수 신분으로 참가해야 할 처지다.

4b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9 11: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