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대만 문제 이어 홍콩 자치권 빌미로 시진핑 압박하나

(홍콩=연합뉴스) 최현석 특파원 = 지난달 취임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행정부의 대(對) 중국 정책이 아직 나오지 않은 가운데 미국의 전직 관료와 전문가들이 홍콩 문제 개입을 요구하고 나서 트럼프 대통령의 선택이 주목된다.

9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미국의 비영리재단인 아시아 소사이어티와 샌디에이고 캘리포니아대는 8일 정책 권고 보고서에서 트럼프 대통령 행정부가 모든 홍콩 관련 문제에 대해 영국과 밀접하게 논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보고서는 언론 검열과 관련된 홍콩 출판업자 실종 사건과 야권 입법회의원(국회의원격)의 자격 박탈 등 중국 정부에 대한 홍콩 주민의 반발을 초래한 8가지 사건이 홍콩의 국제금융센터 유지 능력을 불투명하게 만들었다면서 홍콩 자치권 보호에 미국이 나서야 한다는 주장을 담았다.

아울러 홍콩 내정에 대한 중국 당국의 개입이 홍콩에서 더 많은 군중 시위를 초래할 수 있다며 미국이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 원칙에 따라 '고도의 자치'를 홍콩에 보장한 홍콩 기본법(헌법격)과 영·중 공동 선언의 충실한 이행을 중요시하고 있다는 것을 재차 강조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 "미국 의회가 홍콩 내 정치 발전과 중국과의 관계 변화 등에 대한 연례 보고서 발행 관행을 유지해야 한다"며 10년간 중단됐다가 2015년 홍콩 정치개혁안 부결 후 재발행된 보고서의 지속적인 발행을 주문했다.

이번 보고서 작성에는 커트 캠벨 전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와 오빌 셸 아시아 소사이어티 미·중 관계센터 소장 등 전직 미국 관료와 중국 전문가들이 참여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홍콩 문제에 개입하면 대만 문제에 이어 '하나의 중국' 원칙을 흔드는 시도로 비칠 수 있어 중국이 강하게 반발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작년 12월 초 대선 승리 직후 금기를 깨고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과 전화 통화를 하는 등 '하나의 중국' 정책에 도전 의사를 내비쳐 중국의 강한 반발을 불렀다.

중국의 반관영 연구기관인 전국홍콩마카오연구회의 라우시우카이(劉兆佳) 부회장은 미국 비평가들이 중국의 홍콩 문제 처리에 대해 더 강경해지고 있는 것은 놀랍지 않다며 "미국이 분명한 행동을 한다면 상황이 급변하고 중국이 보복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라우 부회장은 미국이 홍콩으로의 첨단 제품 수출에 대해 제재를 가하는 등 홍콩 내 반대 세력을 지지하려는 시도를 보이면 중국이 어쩔 수 없이 홍콩에 대한 통제를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harris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9 11: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