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당원권 정지' 윤상현, 국회서 '태극기집회' 지지 토론회 주도

200여명 모여 태극기 흔들며 헌재·특검·언론에 원색적 비판
'당원권 정지' 윤상현, 국회서 '태극기집회' 지지 토론회
'당원권 정지' 윤상현, 국회서 '태극기집회' 지지 토론회(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새누리당으로부터 '당원권 정지' 처분을 받은 윤상현 의원이 9일 오전 국회헌정기념관 대강당에서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을 반대하는 이른바 '태극기집회'를 지지하는 토론회를 열고 환영사를 하고 있다.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새누리당으로부터 '당원권 정지' 처분을 받은 윤상현 의원이 9일 국회에서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을 반대하는 이른바 '태극기집회'를 지지하는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오전 헌정기념관 대강당에서 '태극기 민심은 무엇인가' 제목으로 열린 토론회장 입구에서는 주최 측은 참석자들에게 휴대용 태극기를 나눠주고, 행사장 안에서는 광화문 태극기 집회 영상을 반복해 보여주었다.

중장년층이 주를 이룬 200여 명의 참석자들은 저마다 '빨갱이는 죽여도 돼", "(새누리) 당명교체 절대 반대" 등의 손팻말을 든 채 애국가를 4절까지 완창하는 등 집회 현장을 방불케 했다.

당으로부터 징계 처분을 받고 여의도 중앙 정치 무대에서 모습을 감췄던 윤 의원이 공식 행보를 재개하면서 숨죽이고 있던 친박(친박근혜) 세력이 결집하기 시작했다는 해석이 나왔다.

토론회에서는 탄핵기각을 촉구하는 동시에 헌법재판소와 특검, 언론 등에 대한 원색적인 비판이 쏟아졌다.

행사를 주최한 윤 의원은 "탄핵안 처리를 막지 못하고 이 상황까지 온 데 대해 자책감과 무력감으로 힘든 나날을 보냈다"면서 "정말 무리한 졸속 탄핵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태극기집회는 대한민국을 건국하고 산업화의 기적을 이뤄낸 대한민국의 보수세력이 자유민주주의와 헌정 질서를 지키고자 하는 충정 어린 민심의 궐기"라며 "그 궐기의 뜻은 박 대통령의 억울함을 풀어드리고 보수우파를 결집해 대한민국에 새로운 역사 쓰고자 하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대통령 측 법률대리인단(변호인단)의 손범규 변호사도 참석해 마이크를 잡았다.

박 대통령 측 손범규 변호사 "비이성적 마녀재판"
박 대통령 측 손범규 변호사 "비이성적 마녀재판"(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박근혜 대통령 측 법률대리인단(변호인단)의 손범규 변호사가 9일 오전 국회헌정기념관 대강당에서 새누리당 윤상현 의원이 주도한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을 반대하는 이른바 '태극기집회' 지지 토론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손 변호사는 "밀실에서 만들어진 수사기록과 그 수사기록을 포장한 공소장을 기반으로 해서 탄핵이 진행된다"면서 "이 재판은 비이성적 마녀재판, 마녀사냥이요, 여론재판이며 기각을 확신한다"고 주장했다. scoop@yna.co.kr

손 변호사는 축사를 통해 "밀실에서 만들어진 수사기록과 그 수사기록을 포장한 공소장을 기반으로 해서 탄핵이 이뤄졌다"면서 "거기에 또 일부 언론이 악의적이고, 과장되고, 왜곡하고, 사감을 갖고 의혹을 증폭시킴으로써 탄핵이 이뤄졌다"고 주장했다.

손 변호사는 "이 재판은 비이성적 마녀재판, 마녀사냥이요, 여론재판"이라며 "기각을 확신한다"고 주장했다.

김경재 자유총연맹 회장도 "박 대통령에 대한 마녀사냥은 중세 1천년 동안 벌어진 900만명 마녀사냥보다 더 지독하고 악독한 것"이라며 "상상하기도 싫지만 (헌법재판소가 탄핵을) 인용했을 경우에는 대통령에게 정치적 사형선고를 내리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참석자들은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대해서도 "아주 요망하다"(손 변호사), "태생부터 편향적"(김진태 의원) 등의 원색적인 비판을 쏟아내며 특검 해체를 촉구했다.

일부 참석자는 윤 의원에 대한 징계를 주도한 새누리당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을 거명하며 "쫓아내라", "죽여버려라" 등 욕설에 가까운 비난이 터져 나왔고, 현장의 취재진을 향해서도 "똑바로 하라"며 삿대질과 함께 고성을 질렀다.

이노근 전 의원은 축사에서 특정 종합편성 채널 등을 거론하며 "인천 앞바다 매립장으로 보내버려야 할 첫 번째 쓰레기 집단"이라며 "쓰레기 집단인 언론은 소각로로 보내자"고 주장했다.

'당원권 정지' 윤상현, 국회서 '태극기집회' 지지 토론회 주도 - 1

minar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9 12: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