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민주, 다시 '탄핵투쟁 모드'…주자들도 촛불광장으로(종합)

文 일정 취소 후 촛불준비 安 "신속한 결정 필요" 李 후보들 공동협의체 제안
촛불집회 대거 결합…秋 "경선준비, 탄핵완수라는 첫번째 임무와 병행"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9일 '탄핵완수 의원총회'를 열고 헌법재판소의 탄핵안 신속한 결정과 특검 조사기간 연장을 요구하는 등 다시 '투쟁 모드'에 돌입했다.

헌재가 결정을 늦추거나 최악의 경우 탄핵안을 기각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주말 촛불집회에 적극적으로 결합하는 등 탄핵 인용을 위해 당력을 집중하기로 한 것이다.

여기에 대권 주자들도 예정된 일정을 미루거나 취소하면서 촛불광장에 합류하는 모습이다.

다만 일각에서는 지나치게 헌재를 압박하는 모양새로 비친다면 비판 여론이 제기되면서 역풍을 맞을 수도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민주, 다시 '탄핵투쟁 모드'…주자들도 촛불광장으로(종합) - 1

민주당은 전날 '최고위원-탄핵소추위원' 연석회의를 연 것에 이어 이날은 의원총회를 열고서 헌재의 조속한 탄핵안 인용을 촉구했다. 당내 중진 의원들이 탄핵안 기각을 막기 위한 대책 논의가 필요하지 않느냐는 건의를 하면서다.

윤관석 수석대변인은 "무조건 낙관할 상황이 아니다. 당에서도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할 것"이라고 했다.

추미애 대표는 의총에서 "11일 대보름 촛불집회와 18일 촛불집회에 한 분도 빠짐없이 광장에서 함께 해달라"고 당부했다.

당에서는 애초 13일부터 선거인단 모집을 시작하려 했지만, 일단 이를 15일로 유보했다.

대선주자들 역시 탄핵투쟁에 촛불집회에 적극적으로 결합할 태세다.

문재인 전 대표는 애초 이번 주 내에 예비후보 등록을 하고, 내주 초 캠프를 발족시킬 예정이었지만 이를 잠시 유보하기로 했다.

아울러 10일에는 공개 일정을 비운 채 숨 고르기를 하면서 11일 열리는 촛불집회에 힘을 집중하는 모습이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광진구 시민안전체험관에서 열릴 싱크탱크 '국민성장' 주최의 '국가가 국민의 안전을 책임져야 합니다' 포럼에 참석, 기자들과 만나 "이정미 재판관 퇴임 이전에 탄핵 결정이 내려지지 않으면 그 뒤는 아주 혼미해질 것"이라며 "야당과 시민들이 더 긴장하면서 단호히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안희정 충남지사도 이날 마포구 노인중앙회를 방문한 자리에서 "이 문제를 굉장히 심각하게 받아들인다. 탄핵이 국민의 뜻에 따라 신속히 결정되도록 국회가 정치적 지도력을 발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재명 성남시장 역시 연일 탄핵 조기인용을 주장하며 "정치권이 다시 광장으로 돌아가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이 시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청와대의 시간 끌기와 헌법재판소의 미온적 대응 앞에 국민은 다시 분노하고 있다. 그러나 정치권은 대통령선거에만 매몰돼 탄핵완성을 외치는 촛불 앞에 눈을 감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이 시장은 "야당 경선 후보들이 '공동협의체'를 구성하고 탄핵 인용 결정을 관철해 내자"는 제안도 내놨다.

민주, 다시 '탄핵투쟁 모드'…주자들도 촛불광장으로(종합) - 2

그러나 일각에서는 민주당과 대선 주자들이 이처럼 '투쟁 모드'로 돌아선 것을 두고 정치권이 지나치게 헌재를 압박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최후의 보루'인 사법부에 날을 세우는 것이 불안감을 유발할 것이라는 우려도 있다.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는 YTN 라디오에 나와 문 전 대표를 겨냥해 "일국의 대통령 후보를 자처하시는 분이 인용이 안 되는 것을 가정하고 광화문에 촛불을 더 밝히자고 하시는 말씀은 좀 부적절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런 지적에 대해 윤 수석대변인은 "지금 헌재를 압박하고 있는 것은 오히려 박근혜 대통령 쪽"이라며 "3월 13일을 넘길 때까지 어떻게든 버티자는 태도로 결정을 방해하지 않나"라고 반박했다.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9 18: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