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단독]이달 중순 뮌헨안보회의서 한반도 특별세션…윤병세 기조연설

북핵공조 강조…한미외교회담 원칙적 합의, 중일과도 회담추진
주최측 "부통령·국방장관 등 트럼프 신행정부 주요 각료 참석"
윤병세 외교부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윤병세 외교부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기자 = 오는 17일~19일 독일에서 개최되는 뮌헨안보회의에서 한반도 특별세션이 열리는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소식통은 9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뮌헨안보회의 역사상 처음으로 회의 기간인 18일 한반도 특별세션이 열린다"면서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특별세션에서 기조발언을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윤 장관은 특별세션에서 북한이 핵능력 고도화를 가속하는 상황에서 올해가 북핵 문제의 분수령이 될 것이라는 판단에 따라 우리 정부의 북핵외교 전략을 제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윤 장관은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대북 제재·압박 기조가 지속, 강화돼야 하며 이를 위한 국제사회의 긴밀한 공조를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윤 장관은 뮌휀안보회의와 이에 앞서 독일 본에서 열리는 G20(주요 20개국) 외교장관회(16~17일)의 참석 계기에 주요국들과 활발한 양자접촉을 통해 북핵 외교를 전개할 계획이다.

특히 뮌헨 안보회의에는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을 비롯해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교부 장관 등 북한을 제외한 북핵 6자회담 당사국 외교장관들이 총출동할 예정이다.

윤 장관은 G20 외교장관회의와 뮌헨안보회의 계기에 틸러슨 국무장과의 첫 한미 외교장관회담을 개최하기로 원칙적인 합의를 했으며, 구체적인 회담 일시를 조율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7일 첫 전화통화에서 북핵 공조를 재확인한 윤 장관과 틸러슨 국무장관은 첫 공식 회담에서 트럼프 미국 신행정부 하에서의 북핵 해법을 위한 밀도 있는 협의를 할 것으로 보인다.

윤 장관은 또 일본 기시다 외무상과도 한일 외교장관회담을 개최한다는 계획하에 물밑 조율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의 회담도 검토 중이다.

일본과 중국과는 각각 위안부 소녀상과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문제로 갈등을 빚고 있어 갈등을 완화하고 북핵 공조의 밀착도를 높일 수 있을지 주목된다.

특히 뮌헨안보회의 추최 측은 마이크 펜스 부통령을 비롯해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 존 켈리 국토안보부장관 등 미국 트럼프 신행정부의 주요각료들이 참석할 예정이라고 밝혀 이번 뮌헨안보회의는 트럼프 신행정부의 외교·안보 기조를 보다 선명히 가늠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lkw77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9 11: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