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수백만원대 외고 어학캠프, 입시캠프로 변질…운영 중단해야"

사교육걱정없는세상, 외대부고 등 13개 캠프 분석
"법 위반해 수학·인문학 수업에 선행학습 하는 곳도"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사교육걱정없는세상 "사실상 자교 입시 대비 프로그램 운영"
사교육걱정없는세상 "사실상 자교 입시 대비 프로그램 운영"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외고와 국제고 등이 운영하는 방학 어학캠프가 입시 대비 프로그램으로 변질돼 운영중이라는 교육단체 지적이 나왔다.

교육단체 사교육걱정없는세상(사걱세)은 9일 기자회견을 열어 전국 외고 등 특목고와 자사고가 운영하는 방학 중 어학캠프 실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어학캠프를 운영하는 학교는 국제중 3곳, 외고 7곳, 자사고 3곳으로 총 13곳이었다. 참가 대상은 주로 초등 3학년 이상의 초등생과 중학생이었으며, 캠프 기간은 짧게는 하루에서 길게는 23박 24일(용인외대부고)이었다.

무료인 서울외고·수원외고·서울국제중고 등 3곳을 빼고는 모두 비용을 받고 있었고, 참가비가 수백만원대인 곳도 수두룩 했다.

가장 비싼 곳은 용인외대부고로 기숙 기간 별로 23박24일 396만원, 17박18일 297만원, 6박7일 99만원의 비용을 받았다. 민족사관고(350만원·20박21일)와 청심국제중고(330만원·19박20일), 하나고(250만원·19박20일)도 300만원대를 넘나들었다.

조사결과 하나고와 용인외대부고, 민족사관고, 대원국제중, 대원외고, 외대부고 등 6개교는 자기소개서 첨삭과 소논문 작성, 해당 학교를 지원하기 위한 학습법 소개 등 사실상 학교 입시대비 프로그램을 운영했다고 사걱세는 지적했다.

사걱세는 이들 학교가 '학교 교과를 변형한 수업을 실시하는 입시준비 과정 운영은 불가'하다는 교육부의 '학교시설을 활용한 방학 중 어학캠프 운영기준'을 위반한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용인외대부고의 경우 캠프 참가자들에게 자사고 등에 입학 할 때 제출하는 서류인 자기소개서를 첨삭해 제공하고, 대원외고·명덕외고·과천외고는 소논문 작성 교육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홈페이지에 해당 캠프 참가자 70%가 자교 입학 희망자라는 사실을 공개해 둔 하나고와 외대부고·민족사관고·대원국제중·대원외고의 캠프는 해당 학교 입시를 대비하는 성격이 짙다고 이 단체는 지적했다.

어학캠프 선발 방식 [사교육걱정없는세상 제공]
어학캠프 선발 방식 [사교육걱정없는세상 제공]

또 다수의 학교가 '외국어 활용능력 향상'이라는 교육부의 캠프 운영 기준을 위반해 외국어 관련 이외의 교육 프로그램을 불법 운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용인외대부고·민족사관고·청심국제중고·하나고·대원외고·대원국제중·명덕외고·과천외고 등 8곳은 수학과 과학, 인문학 등의 교육을 하고 있었다.

선행학습을 하는 곳도 있어 선행교육 규제법 위반이라는 지적도 나왔다.

캠프 참가자 선발시 용인외대부고(초5∼중2)와 청심국제중고(초3∼6)는 초등생들에게도 선행학습 없이는 거의 불가능한 영어 에세이 평가를 하고, 하나고는 아예 자기주도 학습으로 수학 선행학습을 한다고 사걱세는 지적했다.

학교 운영비로 활용할 수 있는 캠프 수익금 규모나 수익금이 학교 운영비로 어떻게 쓰였는지 등을 관리·감독하는 기관이 없는 것도 문제점이었다.

연 2회 350명에게 350만원씩 받고 캠프를 운영하는 민족사관고의 경우 연 24억5천만원을 챙기는 반면 2015년 기준 이 학교 기타수입은 2억원에 불과해 수익금 관리의 투명성을 높여야 한다고 이 단체는 역설했다.

사걱세는 "교육부는 공교육정상화 및 선행교육 규제법에 따라 영어·수학·과학 등 주요과목에서 선행 교육을 유발하는 어학캠프를 즉시 중단하라"며 "캠프 수익금과 학교 운영비 사용 내역 등을 투명하게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특목고와 자사고 등이 운영하는 방학 중 어학캠프 현항 [사교육걱정없는세상 제공]
특목고와 자사고 등이 운영하는 방학 중 어학캠프 현항 [사교육걱정없는세상 제공]

s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9 11: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