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수리부엉이 고병원성 AI 확진에도…여수시 대보름 행사 '논란'

(여수=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 조류인플루엔자(AI)에 이은 구제역 확산 조짐에 전남지역 대부분의 자치단체가 정월 대보름 행사를 취소했지만, 여수시만 강행하기로 해 논란이 일고 있다.

여수시는 "AI와 구제역에 대한 우려로 논의를 거듭한 끝에 오는 11일 웅천 해양공원에서 정월 대보름 민속행사를 진행하기로 했다"고 9일 밝혔다.

여수시청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여수시청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에 따라 여수시는 오는 11일 오후 4시부터 8시까지 여수시문화원 주최로 모두 4천여 명이 모여 공연, 민속놀이 체험, 달집태우기, 쥐불놀이, 대동한마당, 연날리기 대회 등의 민속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여수를 제외한 광주·전남 지역 대부분의 지자체는 정월 대보름에 맞춰 개최할 예정이던 세시풍속이나 민속행사 등을 모두 취소하거나 축소하기로 했다.

앞서 광주시와 전남도는 관람객 이동에 따른 축산물 감염 가능성을 우려해 행사 자제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수시는 AI나 구제역에 대비해 행사장의 출입 인원을 최소화하고 주변에서 차단방역을 벌여 확산을 방지하겠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수천 명이 모이는 행사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어떤 형태로든 가축 전염병이 번질 우려를 떨칠 수 없는 상황이다.

특히 여수시에서는 최근 폐사체로 발견된 수리부엉이가 H5N6형 고병원성 AI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돼 전국적인 차단방역 분위기에 역행하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일부 시민도 "행사를 준비하는 과정에 기울인 노력을 인정하지만, 국가적으로 가축 전염병이 번져 비상이 걸린 상황에서 인파가 대규모로 모이는 행사를 강행하는 것은 적절하지 못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여수시 관계자는 "행사장 주변에 차단방역 시설을 갖추고 외부인의 출입을 최소화하는 등 감염 차단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kj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9 11: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