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반도체·건설 덕' 4분기 제조업공급 3.6%↑…3년만 최대폭

통계청 작년 4분기 제조업 국내공급동향 발표
작년 연간 제조업 국내공급은 전년 대비 1.2% 증가

(세종=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반도체와 건설 부문의 호조에 힘입어 작년 4분기 제조업 국내공급이 3년 만에 최대 상승폭을 기록했다.

통계청이 9일 발표한 제조업 국내공급동향을 보면 작년 4분기 제조업 국내공급은 국산과 수입이 모두 증가해 전년동기대비 3.6% 증가했다.

이는 2013년 4분기 4.4% 증가 이후 가장 큰 상승 폭이다.

국산은 기계장비·1차 금속 등의 호조로 2.8% 증가했고, 수입은 전자제품·기계장비 위주로 늘어 5.5% 증가했다.

반도체 칩[연합뉴스 사진자료]
반도체 칩[연합뉴스 사진자료]

최종재 국내공급도 4.9% 늘었다. 수입은 13.7% 늘었고 국산은 1.0% 늘었다.

최종재 중 소비재는 프로판가스·화장품 등의 증가로 0.9% 늘었고, 자본재는 평판디스플레이제조장비·반도체 공정 장비 등의 증가로 11.3% 뛰었다.

중간재도 국산(3.8%), 수입(1.0%)이 모두 늘어 2.9% 증가했다.

업종별로 보면 기계장비(13.3%), 1차금속(6.3%), 화학제품(4.5%) 등은 증가했으며, 기타운송장비(-16.8%)는 감소했다.

작년 3분기 큰 폭(-6.3%) 감소했던 자동차 공급은 신차 효과나 정부의 폐차 지원으로 국산이 1.1% 증가한 데 힘입어 0.1% 증가로 돌아섰다. 다만 수입은 수입인증서류 조작 사건 등의 영향으로 5.0% 줄어 감소세를 이어갔다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작년 4분기 제조업 국내공급 중 수입이 차지하는 비중은 30.6%로, 1년 전보다 0.6%포인트 올랐다.

업종별로 보면 기타운송장비가 13.8%포인트, 전자제품이 6.2%포인트, 나무제품이 2.5%포인트 상승했지만, 석유정제는 4.2%포인트 하락했다.

작년 연간 국내공급은 국산(1.0%)과 수입(1.6%)이 모두 증가해 2015년보다 1.2% 늘었다.

최종재와 중간재 국내공급은 각각 전년보다 1.6%, 1.0% 증가했다.

작년 연간 수입점유비는 30.4%로 전년대비 0.1%포인트 상승했다. 기타운송장비, 나무제품, 전자제품의 수입점유비는 올랐지만 화학제품과 정유정제 등에서 하락했다.

어운선 통계청 산업동향과장은 "반도체 수요가 호조를 보여 관련 시설 투자가 늘었고 기계장비 수요도 증가했다"며 "건설업 호조로 철근과 같은 1차 금속의 수요도 증가해 제조업 공급증가를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2vs2@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9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