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종시에 2020년까지 녹색교통산단 조성…사업자 선정

(세종=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세종시 전동면 일원에 2020년까지 녹색 신교통 산업단지가 조성된다.

세종시는 지난달 녹색 신교통 산단 조성을 위한 민간사업자 공모를 통해 ㈜한양 등 6개 업체 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고 9일 밝혔다.

세종시청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시청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우선협상대상자는 심중리·노장리 일원 124만6천㎡에 2천260억원을 들여 2020년까지 친환경 산업단지를 조성하겠다는 방안을 제시해 호평을 받았다.

민간개발방식으로 조성되는 이 단지의 주요 유치 업종은 자동차, 철도, 전기차, 개인형 이동수단 등 친환경 교통 분야다.

시는 당초 전동면 일원을 철도산업단지로 조성할 예정이었지만, 암반이 많은 지형 요건 때문에 사업 추진에 난항을 겪었다.

이에 따라 사업 일정도 당초 계획에서 2년 정도 늦춰다. 한국철도기술연구원 분원 이전은 예정대로 추진한다.

시는 지난해 말 이 사업을 민간사업자 공모 방식으로 전환키로 한 데 이어 개념도 '녹색 신교통 산단'으로 바꿔 지난달 사업자 공고를 했다.

최종 사업계획서를 제출한 3곳에 대해 분야별 전문가들로 구성된 평가위원회의 사업계획과 설계계획에 대한 검토를 거쳐 사업자를 최종 선정했다.

이귀현 시 경제산업국장은 "올해 산단 지정·고시를 위한 행정절차를 끝내고 단계적으로 보상과 토목공사에 들어갈 것"이라며 "북부권 균형 발전을 위한 거점 산단이 될 수 있도록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jyo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9 11: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