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280억대 투자사기 피해 농아인들 "사기단 엄벌하라"

사기 피해 농아인의 눈물
사기 피해 농아인의 눈물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9일 오전 경남 창원시 의창구 창원중부경찰서 앞에서 열린 280억대 투자사기 조직 '행복팀' 엄벌 촉구 기자회견에서 한 피해자가 수화 도중에 눈물을 흘리고 있다.

투자사기 조직 '행복팀'은 농아인을 상대로 고수익 보장과 장애인 복지혜택 등을 빙자해 접근 "3개월 이내에 투자금의 3∼5배를 주겠다", "집, 고급 외제차, 연금을 주겠다"고 속여 500여명에게 280억원 상당을 받아 가로챘다. image@yna.co.kr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280억대 투자사기 조직인 '행복팀' 피해 농아인들이 사기단 처벌과 투자금 회수를 요구하며 거리로 나섰다.

농아인 사기 피해자 60여명은 9일 오전 경남 창원시 의창구 창원중부경찰서 정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280억대 투자사기 조직 '행복팀'은 해산하라"며 장애인의 삶을 파괴하는 사기 집단 엄벌을 촉구했다.

거리에 나온 농아인
거리에 나온 농아인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투자사기 조직 '행복팀' 피해자들은 9일 오전 경남 창원시 의창구 창원중부경찰서 앞에서 280억대 투자사기 조직의 엄벌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투자사기 조직 '행복팀'은 농아인을 상대로 고수익 보장과 장애인 복지혜택 등을 빙자해 접근 "3개월 이내에 투자금의 3∼5배를 주겠다", "집, 고급 외제차, 연금을 주겠다"고 속여 500여명에게 280억원 상당을 받아 가로챘다. 2017.2.9
image@yna.co.kr

회견장에 나온 피해자 A씨는 "행복팀은 행복을 주는 팀이 아니라 불행을 주는 팀이다"며 "행복팀 때문에 집도 팔고 현재 30만원 월세에 살고 있다"고 강력한 처벌을 거듭 요구했다.

부부가 모두 피해를 본 피해자 B(36)씨는 2014년 6월께 평소에 알던 농아인이 낯선 농아인을 데려와 '행복팀'을 소개했다며, 행복팀에 남편과 자신의 돈 5천만원 정도를 송금했다가 일부만 돌려받았다고 말했다.

또 다른 피해자 C씨(51)씨는 "집을 담보로 대출받은 금액 1억원 등 총 1억8천만원을 행복팀에 송금한 뒤 대출 이자 갚느라 한동안 고통 속에 살았다"고 강조했다.

[그래픽] 280억대 투자사기 피해 농아인 사기단 어떻게 범행했나
[그래픽] 280억대 투자사기 피해 농아인 사기단 어떻게 범행했나

그는 2016년 10월 다행히 행복팀으로부터 투자금을 돌려받았다고 했다.

그러나 "피해자 500명 중 300명 정도는 피해액을 경찰에 신고하지 않아 실제 피해액수는 더 클 수도 있다"고 그는 주장했다.

기자회견 참석자를 비롯해 총 500여명의 농아인들은 2010년 1월부터 2016년 11월까지 투자사기 조직 일명 '행복팀'에 집, 자동차 등을 담보로 하거나 신용카드 대출 등을 통해 투자금을 송금했다.

'행복팀'은 고수익과 장애인 복지혜택 등을 보장한다고 속여 농아인 500여명으로부터 약 280억원을 받아 가로챘다.

imag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9 11: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