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시진핑에 뒤늦게 '새해인사'…"건설적 관계 희망"(종합)

취임 3주간 축전답장·전화도 안해 '의도적 홀대' 논란중 첫 접촉
트럼프(왼쪽)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 [AP=연합뉴스]
트럼프(왼쪽)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8일(현지시간)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에게 서한을 보내 '건설적 관계'를 희망한다는 뜻을 전했다고 백악관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서한에 "미국과 중국 모두에 이로운 건설적인 관계를 발전시키는 데" 시 주석과 협력하기를 바란다고 썼다.

그는 시 주석이 보낸 취임 축전에 대해 감사 인사를 표시했으며 중국민이 행복한 '원소절'(元宵節·정월대보름)과 번영하는 '닭의 해'를 보내기를 기원했다.

지난달 20일 취임한 트럼프 대통령이 시 주석과 직접 연락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3주 가까이 시 주석의 취임 축전에 응답하지 않았고 전화통화도 하지 않았다.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유럽, 중동 등지의 지도자들과 전화통화를 했고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와는 직접 만나기까지 했으나 시 주석에게는 유독 침묵을 유지했다.

전임 미 대통령들이 중국에 전한 춘제(春節·설) 인사를 41년 만에 생략한 것도 '의도적 홀대'라는 비판이 중국에서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 기간부터 취임 후에 이르기까지 계속해서 중국을 향해 보호무역과 남중국해 문제를 놓고 경고의 목소리를 냈다.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과의 금기를 깬 전화통화 등으로 중국의 아킬레스건인 '하나의 중국' 원칙에도 도전하는 모습을 보여 중국은 불편한 심기를 감추지 않았다.

다만 중국 외교부는 지난주 양국이 "긴밀한 접촉"을 계속하는 상태라고 밝혔다.

양국간 접촉 통로는 그동안 양제츠(楊潔지<兼대신虎들어간簾>) 외교담당 국무위원이 주로 이끌었다. 그는 지난 3일에도 마이클 플린 미 국가안보보좌관과 통화해 양국 관계의 해법을 논의했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의 맏딸 이방카가 지난 1일 저녁 워싱턴 주재 중국대사관에서 열린 '2017 춘제 환영 및 중국문화의 밤' 행사에 다섯 살배기 딸과 참석하기도 했다.

cheror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9 11: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