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급증하던 가계대출 얼어붙었다…1월 증가폭 3년래 최소

금리 뛰고 대출규제 강화에 주택거래 비수기 겹쳐
주택담보대출 증가 규모도 2년 10개월 만에 최소

(서울=연합뉴스) 김지훈 기자 = 빠른 속도로 늘던 가계대출의 급증세에 제동이 걸렸다.

주택거래가 줄어드는 계절적 비수기로 접어든 데다 금융권이 대출규제의 고삐를 죄고 금리도 올린 영향이다.

계절 요인이 아니더라도 대출규제 영향으로 주택시장엔 이미 찬바람이 부는 데다 금리 상승도 본격화할 것으로 보여 주택대출을 중심으로 한 가계대출의 둔화추세는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한국은행이 9일 발표한 '2017년 1월 중 금융시장 동향'을 보면 1월 말 현재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708조174억원(주택금융공사 모기지론 양도분 포함)으로 작년 말보다 585억원 늘어나는 데 그쳤다.

작년 12월에 3조4천151억원이 늘어난 것에 비하면 거의 보합권에 그친 수준이다.

1월 증가 규모는 2014년 1월(-2조2천억원) 이후 3년 만에 가장 작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1년 전인 2016년 1월에 2조1천억원이 증가한 것이나 2015년 1월의 증가 규모 1조4천억원과 비교해도 증가세가 급격히 둔화됐다.

2015∼2016년 1월의 평균 가계대출 증가 규모(전월대비)는 1조7천억원이었지만, 그 전 5년간인 2010∼2014년 1월엔 가계대출이 평균 1조7천억원 감소했다.

가계대출 중 주택담보대출은 533조7천320억원으로 1월 중 8천15억원 늘었다.

이는 2014년 3월 7천800억원 증가 이후 2년 10개월 만에 최소다.

이 역시 작년 12월의 증가 규모 3조5천935억원이나 2015년, 2016년 1월의 2조5천억원, 2조7천억원보다 크게 줄었다.

지난달 가계대출 증가 폭 둔화는 주택시장의 계절적 비수기로 거래가 줄어든 영향으로 한은은 보고 있다.

서울지역 아파트 거래량은 작년 12월 9천가구에서 올 1월 5천가구로 줄었다.

여기에 정부가 주택대출의 소득심사 강화와 청약 규제 등 규제를 강화한 효과가 나타나고 대출금리가 상승세로 돌아섰다는 점도 가계대출이 움츠러든 원인이다.

은행의 주택담보대출 금리(신규취급액·가중평균기준)는 작년 9월 연 2.80%에서 12월엔 3.13%까지 올랐다.

은행 가계대출 추이
은행 가계대출 추이

마이너스통장대출과 예·적금담보대출 등 여타대출의 잔액도 1월 말 현재 173조5천억원으로 전월대비 7천억원 줄었다.

연초 기업들의 상여금 지급으로 가계의 급전 수요가 줄어든 영향으로 보인다.

지난달 말 은행의 기업대출 잔액은 753조9천억원으로 한 달 사이 9조원 늘었다. 증가 규모는 2015년 10월(9조3천억원)이후 최대다.

기업들의 연말 부채비율 관리를 위해 상환했다가 연초에 다시 대출을 받은 데다 1월 부가가치세 납부를 위한 자금수요도 작용했다.

1월 중 대기업은 4조8천억원, 중소기업은 4조2천억원 늘었다.

중소기업 대출 중 개인사업자(자영업자) 대출잔액은 262조3천억원으로 한 달 사이 1조3천억원 증가했다.

기업 자금조달 추이
기업 자금조달 추이

지난달 은행 수신 잔액은 기업의 부가세 납부를 위한 자금인출 영향으로 20조1천억원 줄었다.

자산운용사 수신 잔액은 481조6천억원으로 12조3천억원 늘었다.

머니마켓펀드(MMF)는 11조원 늘었고 파생상품 등 신종펀드도 2조7천억원 증가했다.

은행 대출창구 [연합뉴스 자료사진]
은행 대출창구 [연합뉴스 자료사진]

hoon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9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