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가격 경쟁' 1년…이마트 "최저가 품목 더 확대한다"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이마트가 온·오프라인 최저가를 내걸고 가격 경쟁을 시작한 지 1년이 지났다.

이마트는 최저가 전략인 '가격의 끝'이 매출 상승으로 이어졌다며 올해 품목 수를 더 확대한다고 9일 밝혔다.

이마트는 지난해 2월 온라인쇼핑몰과 소셜커머스 등을 포함한 전체 유통채널에서 가장 낮은 가격으로 판매하는 품목을 선정해 '가격 전쟁'을 시작했다.

지난해 이마트에서 '가격의 끝' 품목이 포함된 상품군의 매출 증가율은 10.3%로 이마트 전체 매출 신장률 5.7%를 큰 폭으로 웃돌았다.

수년간 마이너스(-) 성장을 보이던 기저귀 매출이 지난해 32.6% 증가하는 등 최저가 운영 상품들의 매출이 개선됐다.

이마트는 소비자들이 기존에는 기저귀 할인 행사를 기다렸다가 대량으로 구매해야 했지만, '가격의 끝' 선정 이후에는 언제든지 업계 최저가 수준으로 구매할 수 있는 쇼핑 환경 제공이 매출 상승으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온라인 실적 개선은 더 두드러졌다.

이마트몰에서는 지난해 '가격의 끝' 상품 매출이 36.3% 증가했다. 이에 힘입어 이마트몰 전체 매출은 26.6% 늘었다.

이런 성과를 바탕으로 이마트는 올해부터는 '가격의 끝'을 더 강력하게 추진하기로 했다.

9일부터는 '가격의 끝' 1호 품목인 기저귀의 최저가 상품 수를 확대한다.

지난해 선정한 팬티형 기저귀 4종 외에 밴드형 기저귀 5종을 최저가 상품으로 운영한다.

이갑수 이마트 대표이사는 "'가격의 끝' 품목과 상품 수를 확대해 소비자들이 더욱 실질적으로 가계 안정 효과를 볼 수 있도록 운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가격 경쟁' 1년…이마트 "최저가 품목 더 확대한다" - 1

doub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9 10: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