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내 첫 아치교량 '대전육교' 야간조명으로 되살아난다

(대전=연합뉴스) 정찬욱 기자 = 국내 첫 아치교량으로 우리나라 근대화의 상징인 경부고속도로 상 폐 대전 육교(대덕구 비래동)가 야간경관조명으로 되살아난다.

대전 육교 야간경관조명 조감도
대전 육교 야간경관조명 조감도[대전시 제공=연합뉴스]

대전시는 폐 대전 육교에 대한 안전진단과 보수·보강을 거쳐 아름다운 아치형 구조미를 살린 야간경관조명을 연출할 계획이라고 9일 밝혔다.

3∼5월 전문업체의 용역설계를 거쳐 6월에 공사를 발주하고 10월까지 마치기로 했다. 사업비는 1억5천100만원이다.

대전 육교는 1970년 준공된 길이 약 200m, 높이 35m의 국내 최초의 아치교양이다. 근대 경제개발의 상징성이 큰 경부고속도로 폐 시설로, 우아한 디자인과 토목적인 측면, 중요한 근현대사적 역사경관자원으로 활용이 가능하고 대전 관광자원으로서도 가치가 있는 시설이다.

폐 대전 육교 위치도
폐 대전 육교 위치도[대전시 제공=연합뉴스]

시는 주변 가양비래공원과 연계한 빛의 모뉴먼트 형성과 부드러운 조명을 연출, 1970년대 고도성장의 상징인 육교의 구조적 아름다움을 부각할 계획이다.

하중을 늘리는 부착방식을 지양하고 공사비를 절감할 수 있는 '교각 하부 투광조명 Up-Light(아래서 위로) 방식'으로 연출할 예정이다.

시는 앞으로 국토교통부(한국도로공사)와 협의해 근대문화유산(고속도로 분야) 문화재 등록을 추진하고 이에 걸맞은 복원사업도 발굴해 대전 육교를 가양비래공원을 찾는 시민의 새로운 명물로 가꾸어 나갈 계획이다.

시는 2011년 '대전시 야간경관계획'을 세우고 선도사업으로 둔산대공원, 한밭수목원, 유성구 온천로 야간경관사업을 한 데 이어 지난해 옛 충남도청사 야간경관사업을 시행했다.

jchu20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9 10: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