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작년 해적활동 18년 만에 최저…선원 납치는 늘어

송고시간2017-02-09 11:00


작년 해적활동 18년 만에 최저…선원 납치는 늘어

체포된 해적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체포된 해적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지난해 전 세계적으로 발생한 해적활동은 18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한 반면 선원 납치는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작년 한 해 전 세계 해적사고는 총 191건으로 202건이 발생한 1998년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2015년(246건)과 비교하면 22.4% 감소한 수준이다.

특히 말라카·싱가포르 해협,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 해역에서 발생한 해적사고는 101건으로 전년 대비 절반이나 줄었다.

이는 연안국이 순찰을 강화하고 적극적인 해적퇴치 활동을 벌인 성과로 평가된다.

다만 서아프리카 해역에서는 56건의 해적공격이 일어나 2015년 31건 대비 80.6%나 증가했다.

나이지리아 기니만 인근 해역에서는 석방금을 노리고 선원을 납치하는 사례가 늘고 있어 인근 해역을 항해하는 선박들이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해수부는 전했다.

소말리아 해역에서는 연합 해군과 민간 무장요원의 감시활동에 힘입어 2015년에는 해적공격이 단 한 건도 없었으나 작년에 2건의 공격이 발생했다.

이를 두고 전문가들은 소말리아 해적이 활동을 재개한 것으로 분석했다.

작년 해적활동 18년 만에 최저…선원 납치는 늘어 - 1

전체 해적사고 발생 건수는 줄었으나 선원을 납치해 석방금을 요구한 사례는 오히려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선원 납치 사례는 총 62건으로 전년(19건) 대비 326%나 늘어 최근 10년간 최대치를 기록했다.

해수부 관계자는 "과거에는 해적들이 화물 강탈을 목적으로 유조선 등을 주로 납치했으나 연안국의 순찰 강화로 점차 선박 피랍이 어려워지자 선원들만 신속히 납치한 뒤 석방금을 요구하는 방법을 쓰고 있다"고 말했다.

우리나라 선박도 해적들의 공격 대상이 됐다.

작년 10월 20일 말레이시아 보르네오 섬 인근 해상을 항행하던 화물선 동방자이언트호가 해적공격을 받아 한국인 선장 박모씨와 필리핀 선원 1명이 납치됐다가 약 3개월만인 지난달 14일 무사히 풀려났다.

유조선 약탈을 시도했다가 붙잡힌 아프리카 해적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유조선 약탈을 시도했다가 붙잡힌 아프리카 해적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br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