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 연구팀 "연간 57조 원이면 북극 얼음층 복원 가능"

(서울=연합뉴스) 이해영 기자 = 지구온난화의 영향으로 계속 줄어들고 있는 북극의 얼음을 인공적으로 늘릴 수 있으며 비용은 연간 500억 달러(약 57조 원)면 된다는 계산이 나왔다.

북극의 얼음은 최근 몇 년간 급속히 줄어들고 있다. 미국 국립빙설데이터센터(NSIDC)에 따르면 작년에 기록적인 무더위가 이어지면서 남극과 북극 바다에서 알래스카 면적 두 배(약 384만㎢) 크기의 해빙(海氷)이 사라졌다. 인도 전체 국토 크기만 한 해빙이 녹아 없어진 것이다.

특히 북극의 빙하 면적은 1천25만㎢로 관측 사상 2번째로 작아졌고 회복속도도 늦어졌다. 빙하가 줄어들면 기후에 갖가지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금세기 후반에는 빙하가 완전히 없어질 가능성이 크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작년 3월 미국항공우주국(NASA)이 촬영한 역대 최저로 줄어든 북극얼음 면적[AP=연
작년 3월 미국항공우주국(NASA)이 촬영한 역대 최저로 줄어든 북극얼음 면적[AP=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런 가운데 미국 애리조나 주립대학 연구팀이 얼음층 밑의 바닷물이 얼 때 방출되는 열을 공기 중으로 빼내면 얼음층을 복원할 수 있다며 이에 필요한 비용을 연간 500억 달러로 추산한 연구결과를 내놓았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이 9일 전했다.

연구팀은 얼음층 밑의 바닷물이 얼 때 방출되는 열을 빼내는 것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풍력을 이용하는 펌프로 바닷물을 얼음 위로 퍼 올려 얼게 하면 얼음층을 두껍게 할 수 있다는 것이다. 얼음층의 두께를 1m 늘이면 "즉시 17년 전 상태로 복원이 가능하다"고 한다.

연구팀은 이를 위해 향후 10년간 매년 500억 달러가 필요할 것으로 추산했다. 그러면서 얼음층을 복원했을 때 얻을 수 있는 경제효과 등을 열거하고 1조 달러(약 1천146조 원)가 들어간 것으로 알려진 이라크 전쟁을 예로 들어 "달성 가능"하고 할만한 가치가 있는 작업이라고 강조했다.

lhy501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9 10: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