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바른정당 "朴대통령 도망다니지 말라"…대면조사·특검연장 압박

남경필 "요리조리 도망다녀 화가 나", 주호영 "품위 지켜달라"
黃권한대행에도 "특검 기간연장 승인해야" 촉구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류미나 기자 = 바른정당은 9일 특별검사팀 대면조사를 연기한 박근혜 대통령을 향해 조속히 조사에 응하라고 요구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조사 장소와 시기가 밖에 알려졌다는 이유로 대면조사를 기피하는 것은 그렇게 당당한 이유가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어 "비록 직무집행이 정지되긴 했지만 대통령은 헌법수호와 법치수호의 최고 책임이 있다"며 "자신이 조사받는 상황이 되더라도 그 법적 절차를 준수하고 지켜주는 게 대통령의 의무"라고 꼬집었다.

그는 "많은 국민이 지켜보고 있고 일부 언론을 통해 억울하다고 하셨으니, 억울함을 밝히는 가장 좋은 방법은 특검 수사를 통해 증거로 밝히는 것"이라며 "대통령을 보좌하는 변호인들이 국민의 이런 시각을 십분 인식하고 모든 사람이 법 앞에 평등하다는 헌법의 의미를 깨는 일이 없도록 품위를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당의 대권주자 중 한 명인 남경필 경기지사도 회의에 참석해 "박 대통령이 요리조리 도망가는 모습을 보이고 있어 화가 난다. 그리고 참 창피하다"라며 "이건 대통령의 모습이 아니다. 한 번만이라도 대한민국 대통령다운 모습을 보여주시길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남 지사는 "더이상 도망 다니지 마시라"면서 "헌법재판소를 믿는다. 그리고 정치권 모두 헌법재판소를 믿고 헌법재판소가 헌법적 절차에 따라 대통령의 공백 상태를 조속히 마무리 지을 수 있도록 해달라"고 말했다.

특검의 수사기간 연장을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승인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쏟아졌다.

이혜훈 최고위원은 "황 권한대행은 특검이 기간 연장을 신청하면 승인하겠다는 입장을 속히 밝혀야 한다"며 "특검 연장은 국정농단 실체를 밝히기 위해서도 필요하고, 이미 밝혀진 실체를 그에 맞게 사법처리하기 위해서도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최고위원은 특검 연장이 불발될 경우 "최순실, 김기춘 등의 재판을 특검이 아니라 황 권한대행의 지휘 아래에 있는 검찰이 하게 된다"고 우려하면서 "황 권한대행은 속히 승인 입장을 천명해서 자신의 대권행보 유불리를 따지고 있다는 세간의 인식을 하루빨리 불식시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재경 최고위원은 "일부에서 특검의 상시 연장을 법적으로 보장해야 한다는 주장을 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승인권자인 황 권한대행은 아직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며 "그 기간을 법적으로 하려면 승인권자 의견 표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바른정당 "朴대통령 도망다니지 말라"…대면조사·특검연장 압박 - 1

firstcir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9 10: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