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굴착기 실린 트럭 타고 도주…'막 나가는' 노년층 절도범

훔친 트럭은 천안서 불태워…트럭 3대 등 1억원 상당 절도

(익산=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굴착기가 실린 트럭을 타고 도주하는 등 중장비와 오토바이를 훔친 노년층 절도범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익산경찰서는 9일 특수절도 혐의로 A(73)씨를 구속하고 B(56)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들은 지난해 8월 9일 오전 2시께 익산시 팔봉동 한 도로에서 굴착기가 실린 4.5t 트럭을 몰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트럭 운전석 문을 준비한 공구로 열고, 배선을 조작해 시동을 걸었다.

이들은 트럭에 실려 있던 굴착기를 장물 업자에게 500만원에 넘기고, 트럭은 충남 천안의 한 야산에서 불태웠다.

조사 결과 이들은 지난해 3월 6일부터 이날까지 같은 수법으로 12차례에 걸쳐 1억원 상당을 훔친 것으로 드러났다.

절도 품목은 트럭 3대와 굴착기, 전동스쿠터, 오토바이 등으로 모두 13대에 달했다.

A씨 등은 훔친 물품을 팔아 3천여만원을 챙겼다.

피해자 신고를 받은 경찰은 사건 현장 주변 폐쇄회로(CC)TV를 분석해 이들을 붙잡았다.

경찰은 A씨 등을 상대로 여죄를 조사하고 있다.

d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9 10: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