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예상문제' 보러왔나…최순실 돌연 태도 바꿔 특검 자진출석

묵비권 행사 여부 주목…朴대통령 조사 관련 '탐문' 시각도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이보배 기자 =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소환에 응하지 않던 최순실(61·구속기소)씨가 9일 태도를 바꿔 특검에 자진 출석해 조사를 받고 있다.

지난 2일 체포영장 집행으로 강제소환돼 조사를 받은 지 일주일 만의 출석이다.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인 최씨는 이날 오전 9시 50분께 호송차를 타고 대치동 특검 사무실에 도착해 말없이 조사실로 향했다.

최순실 씨가 지난 2일 서울 강남구 특검 사무실로 강제 소환돼 조사실로 향하고 있다.
최순실 씨가 지난 2일 서울 강남구 특검 사무실로 강제 소환돼 조사실로 향하고 있다.

최씨 측은 그동안 "특검이 강압수사를 벌인다"며 출석을 거부하다 지난 7일 특검의 소환에 응하겠다고 돌연 입장을 바꿨다.

앞서 특검은 최씨의 출석 거부가 이어지자 체포영장을 두 차례 발부받고 강제로 사무실로 데려와 딸 정유라(21)씨 이화여대 입시 비리와 관련한 업무방해 혐의와 미얀마 케이타운 사업과 관련한 알선수재 혐의를 조사한 바 있다.

특검은 이날 최씨가 박 대통령과 공모해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과정을 돕고 그 대가로 거액을 지원받은 의혹 등 그간 제기된 의혹 전반을 확인할 방침이다.

최씨가 이전 조사 때처럼 여전히 진술거부권(묵비권)을 행사할지 주목된다.

일각에서는 최씨의 자진 출석이 박 대통령 측 대면조사와 직간접으로 연관된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다음 주께 성사될 가능성이 큰 박 대통령 대면조사를 앞두고 뇌물죄와 관련해 공모 관계로 규정된 최씨가 특검이 확보한 증거와 진술, 수사 진척 상황 등을 파악해볼 필요성을 느꼈을 수 있다는 취지다.

박 대통령 측은 애초 이날 청와대 경내에서 대면조사를 받기로 특검과 잠정 합의했으나 특검이 조사 일정을 유출했다고 주장하며 일정 재조율을 통보했다.

앞서 특검 대변인 이규철 특검보는 8일 브리핑에서 "최순실 소환은 박 대통령 대면조사와는 상관없이 진행된 것"이라고 밝혔다.

p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9 10: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