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주 낭산서 8세기 미완성 왕릉 발견…"통일신라 효성왕 위한것"

8∼9세기 건물터서 습부정정(習部井井) 명문기와도 출토
경주 낭산서 발굴된 미완성 왕릉. [문화재청 제공]
경주 낭산서 발굴된 미완성 왕릉. [문화재청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경주 낭산 일원(사적 제163호)에서 통일신라 효성왕(재위 737∼742)을 위해 조성했던 것으로 추정되는 미완성 무덤이 발견됐다.

효성왕은 성덕왕의 둘째 아들이자 경덕왕의 형으로, 역사 기록에 따르면 불과 5년간 재위하다 병사한 그는 무덤에 묻히지 않고 화장됐다. 이 무덤도 시신이 매장되지는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

이번 조사가 이뤄진 곳은 황복사지 삼층석탑(국보 제37호)에서 남쪽으로 135m 떨어진 지점이다. 이 일대는 석재 유물이 지면 위에 노출돼 있어 왕과 왕비의 무덤 혹은 황복사의 목탑이 있었다는 주장이 제기돼 왔으나, 조사를 통해 왕릉으로 확인됐다.

문화재청은 성림문화재연구원이 경북 경주시 구황동 100번지에서 발굴조사를 진행해 봉분이 붕괴하지 않도록 지탱해주는 돌인 탱석(撑石)과 기단을 형성하는 평평한 돌인 면석(面石), 대석(臺石) 위에 올리는 돌인 갑석(甲石) 등 유물 300여 점을 발견했다고 9일 밝혔다.

이 석재들을 근거로 무덤의 규모를 추정한 결과, 지름이 약 22m에 달해 765년께 만들어진 경덕왕릉과 크기가 비슷한 것으로 드러났다.

다만 석재들의 형태가 완벽하지 않고, 석실 내부를 만들기 위한 부재가 나오지 않았으며, 탱석의 십이지신상이 잘려 나간 점으로 미뤄 왕릉을 축조하던 중에 공사가 중단됐던 것으로 보인다.

성림문화재연구원 관계자는 "십이지신상의 양식을 봤을 때 경덕왕릉의 석상과 비슷하지만 조금 더 이른 시기에 제작된 것으로 짐작되고, 무덤을 만들다 중지했기 때문에 당시 재위 기간이 짧았던 효성왕의 무덤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그는 "원석을 무덤 주변에 가져와 가공하고, 석재를 볼록하거나 오목하게 처리해 끼워 맞췄다는 사실도 파악했다"며 "신라 왕릉을 축조하는 과정을 알 수 있게 된 것도 성과"라고 설명했다.

지면에 노출된 석재들. [문화재청 제공]
지면에 노출된 석재들. [문화재청 제공]

이와 함께 무덤 주변에서는 8∼9세기에 조성된 것으로 추정되는 건물터와 담장, 회랑터, 너비 16∼17m의 도로 유적이 나왔다. 또 '습부정정'(習部井井), '습부정정'(習府井井)이라는 글자가 있는 명문 기와와 귀면와(鬼面瓦) 등도 출토됐다.

성림문화재연구원 관계자는 "습부정정은 신라 왕경의 행정조직체 중 하나인 습비부(習比部)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며 "건물터는 주택이나 절과 관련된 유적이 나오지 않았기 때문에 관청이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도로 유적은 신라 왕경의 다른 도로보다 구조적으로 튼튼하고 잘 만들어졌다"며 "왕경의 계획도로였거나 왕릉의 석재를 운반하기 위해 가설한 도로였을 것을 보인다"고 덧붙였다.

유적에서 출토된 기와들. [문화재청 제공]
유적에서 출토된 기와들. [문화재청 제공]

psh5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9 10: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