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회색빛 학교를 녹색공간으로'…서울시 96개교 녹화사업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회색빛 시멘트로 삭막했던 학교가 꽃과 나무가 가득한 녹색 공간으로 다시 태어난다.

강동구 둔촌고 녹화사업 전(왼쪽)과 후 [서울시제공=연합뉴스]
강동구 둔촌고 녹화사업 전(왼쪽)과 후 [서울시제공=연합뉴스]

서울시는 올해 시내 96개 학교에 '학교녹화사업'을 한다.

시가 자체 추진하는 '에코스쿨 조성사업'과 환경부와 협업하는 '도시소생태계 조성사업', 서울시교육청 협력사업인 '아름다운 학교 생태정원 가꾸기' 등을 통해서다.

학교를 생태친화적으로 꾸미는 에코스쿨 조성은 중구 금호여중 등 56개 학교에 학교숲·자연학습장 조성, 벽면녹화, 옥상녹화 등을 한다.

올해는 특히 미세먼지에 대비한 다목적잔디밭, 폭염을 대비한 '그린커튼' 조성 등을 추진한다.

도시소생태계 조성사업은 광진구 건대사대부중과 은평구 구현초교 등 2곳에서 진행한다.

옥상에 다양한 생물 서식공간을 조성해 도심 내 생태계를 복원하는 이 사업은 병꽃나무, 꿀풀 등 꿀벌과 나비 등을 불러오는 환경을 조성해 자연성을 복원하는 사업이다.

40개 학교를 대상으로 진행하는 아름다운 학교 생태정원가꾸기 사업은 각 학교 여건에 맞는 생태정원 조성을 위한 컨설팅 등을 지원, 학교를 녹색으로 바꾼다.

태양광 차단 효과가 높아 폭염에 대비할 수 있는 '그린커튼' 사업을 올해 적극적으로 안내할 계획이다.

최광빈 서울시푸른도시국장은 "교육청 등 관계기관과 소통·협업도 활발히 해 사업효과를 높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d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9 11: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