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민주 "한미정책포럼 재추진…정치적 시각으로 해석 말라"

윤호중 "때만 되면 국방비리 새누리, 안보장사 그만"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임형섭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9일 주한 미국대사관과 열기로 했다가 무기한 연기된 정책포럼을 조만간 재추진하기로 했다.

윤호중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정책위는 미국·중국·일본·독일 등 주요 국가와 정책교류를 준비해왔다"며 "첫 행사가 4차 산업혁명·청년경제 관련 정책 토론이었고 발제자를 정해 이뤄지기 직전이었는데, 언론 보도가 문제가 돼 미 대사관 측에서 행사를 연기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당이 미국과 정책포럼을 하는 것을 시샘하는 분들이 있는 것 같다"며 "정치적인 시각으로 해석하고 압력을 넣거나 불만을 터뜨리는 등 정당의 정당한 교류를 훼방하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미 대사관과 협의해 조속한 시일에 행사를 협의해 나가겠다"고 했다.

민주당은 주한 미 대사관과 공동으로 '한미정책포럼'을 만들어 경제·외교·안보 등 분야별 심포지엄을 정기화하기로 하고 오는 28일 첫 포럼을 열 예정이었으나 일정 사전 공개로 미 대사관 측이 행사 자체를 부인하면서 무기한 연기됐다.

이어 윤 정책위의장은 "새누리당 군 출신 전직 의원의 보좌관이 200억 원대 대북 확성기 사업에 조직적으로 개입하는 등 국방비리 연루가 밝혀지고 있다"며 "때만 되면 국방비리를 저지르는 새누리당은 우리 당을 향해 안보 불안 운운할 자격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새누리당은 스스로 저지른 국방비리를 자체 조사해 국민에 발표하고 사과해야 한다"며 "전근대적 안보장사를 하지 말라"고 했다.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월성원전 1호기의 수명연장 허가를 취소하라는 법원의 판결에 항소 의사를 표명한 데 대해 윤 정책위의장은 "원안위원장이 사퇴할 사안으로, 원안위는 즉각 항소 의사를 포기하고 월성 1호기 가동을 중지하라"고 촉구했다.

민주 "한미정책포럼 재추진…정치적 시각으로 해석 말라" - 1

honeyb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9 10: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