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돈 더 내면 24시간 독점주차…아파트 지정 주차제 논란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부산의 한 아파트가 입주민에게 추가로 돈을 받고 지정 주차제를 운용해 논란을 빚고 있다.

주차난 해결의 한 방안으로 제시된 이 제도에 대해 주민 평가는 엇갈린다.

수영구의 한 아파트는 지난달 말부터 차량 2대 이상의 가정에 대해 유료 지정 주차제를 실시하고 있다.

유료 지정주차제 실시하는 아파트 모습 [김선호 기자]
유료 지정주차제 실시하는 아파트 모습 [김선호 기자]

이 아파트는 가정마다 차량 1대를 주차하면 월 3천원, 2대면 1만5천원, 3대면 5만원 이상의 주차점용료를 받아왔다.

아파트 관리소 측은 매월 추가로 1만5천원을 더 내는 가정에 지하주차장 내 앞뒤로 이어진 2대의 주차면을 독점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권한을 줬다.

이 아파트는 지상·지하 총 625면 규모의 주차면보다 주민이 보유한 차량 대수(680대)가 더 많아 평소 주차난이 발생했다.

아파트 관리소 측은 최근 20면의 지하 주차공간을 증설해 모두 42면을 지정 주차공간으로 활용하고 있다.

현재 유료 지정 주차면을 이용하는 가정은 20가구 정도다.

유료 지정주차제 실시하는 아파트 모습 [김선호 기자]
유료 지정주차제 실시하는 아파트 모습 [김선호 기자]

일부 주민은 주차대수에 따라 점용료를 이미 냈는데, 돈을 더 낸 아파트 세대가 공용부지인 특정 주차면을 독점하는 것은 불합리하다고 지적하고 있다.

특히 주차할 곳이 없는 야간에 빈 지정 주차면을 보고도 주차할 수 없을 때 화가 난다는 것이다.

반면 지정 주차제를 이용하는 주민들은 평소 주차난 때문에 주차에 애를 먹었는데 항상 24시간 나만의 주차공간이 확보돼 있으니 편하다는 입장이다.

아파트 관리소 측은 "평소 주차공간이 부족해 자투리 땅을 주차면으로 활용해 지정 주차제를 시행하고 있다"며 "아직 별다른 민원은 없다"고 말했다.

수영구청 관계자는 9일 "유료 지정 주차를 한다는 아파트는 처음"이라며 "주차장 활용방법에 대해 관청이 개입할 근거는 없지만 특정 주민에게 혜택을 주는 만큼 주민 의견 수렴 과정을 거치고 수익금도 투명하게 써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유료 지정주차제 실시하는 아파트 모습 [김선호 기자]
유료 지정주차제 실시하는 아파트 모습 [김선호 기자]

win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9 09: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