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병국 "黃권한대행 대권놀음…새누리는 가짜보수"

송고시간2017-02-09 10:17

"文 비선실세 우려…'제2의 최순실' 아른거려"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류미나 기자 = 바른정당 정병국 대표는 9일 '친정'인 새누리당을 겨냥해 "크게 반성하고 자숙해도 모자랄 친박(친박근혜) 정치인들이 집회 현장에 나가서 국민을 선동하고 박근혜 대통령 찬양가까지 부른다고 하니 이는 스스로 가짜보수를 자임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정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새누리당이 어제 당명을 바꿨다고 발표했으나 상황은 점입가경"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대표는 "이런 상황에서 당명을 교체하고 개혁을 한다며 변죽을 울려본들 결국 패권을 유지하겠다고 하는 것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며 "새누리당의 진정한 변화, 근본적 반성은 바로 해체"라고 맹공을 퍼부었다.

이어 새누리당의 잠재적 대권주자로 떠오르는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에게도 구제역 문제와 관련, "이런 위기관리를 해야 할 황 권한대행이 언론에서 이야기하는 대권놀음을 그저 즐기고 있는 게 아니냐는 부분에 대해서 통탄을 금할 수가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금이라도 황 권한대행은 분명하게 대선출마 여부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밝히고 거취를 표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전날 전북 정읍 구제역 현장을 방문한 정 대표는 "청정지역까지 포기하면서 했던 구제역 방제 정책이 근본적으로 흔들리고 있다"며 "이 상황에 대해서 철저한 조사를 해서 그 책임 소재를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의 공공부문 일자리 공약을 그의 캠프 총괄본부장인 송영길 의원이 잘못됐다고 지적한 것을 언급하면서 "그동안 문 전 대표가 얼마나 허황한 공약을 내놨는지 단적으로 보여주는 사례"라고 비판했다.

정 대표는 "아울러 (문 전 대표와 관련해) 비선실세에 대한 우려도 나온다는 이야기를 했는데 '제2의 최순실이 아른거리고 있다'는 이야기들이 민주당 내에서 지금 나오고 있다"고 주장했다.

문 전 대표가 영입한 전인범 전 특전사령관의 부인이 징역형을 선고받은 데 대해서도 "이런 안목과 인사관을 갖고 있는 문 전 대표가 만약 대통령이 된다면 어떻게 될까 걱정스럽다"면서 "문 전 대표가 외치는 정권교체는 패권교체다. 이것은 친박패권에서 친문패권으로의 패권교체일 뿐"이라고 밝혔다.

정병국 "黃권한대행 대권놀음…새누리는 가짜보수" - 1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