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남경필 동생 회사 "경기도 공항버스 공모 참여 안해"

도 공항버스 사업자 변경 추진 따른 오해 차단 차원

(수원=연합뉴스) 김광호 기자 = 남경필 경기지사의 가족이 운영하는 경남여객이 경기도가 추진하는 공항버스(한정면허) 신규사업자 공모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9일 밝혔다.

도가 추진하는 공항버스 요금인하 및 서비스 개선에 대해 경남여객에 한정면허를 주기 위한 것 아니냐는 일각의 의혹을 불식시키기 위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경기도 공항버스 노선도[연합뉴스 자료시진]
경기도 공항버스 노선도[연합뉴스 자료시진]

남 지사의 동생인 경남여객 남경훈(52) 사장은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도가 한정면허로 공항버스를 운행할 새로운 사업자를 공모하더라도 참여할 의사가 전혀 없다"며 "일부에서 주장하는 '도가 경남여객에 특혜를 주기 위한 공모'라는 의혹은 터무니없다"고 말했다.

그는 "버스운수 업체로서 이런 사업에 당연히 참여하고 싶다"며 "하지만 형(남경필)이 지사로 있는 한 정당하게 사업자로 선정되더라도 오해를 받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 처음부터 참여할 생각이 없었다"고 밝혔다.

남 사장은 "형이 지사가 되고 나서 오히려 손해를 많이 보고 있다. 어떤 사업을 하려 해도 주변에서 의심의 눈길을 먼저 보낸다"며 "하지만 가족이 지사직을 맡은 만큼 이같은 피해는 감수할 각오가 돼 있다"라고 덧붙였다.

경기도는 도가 허가한 한정면허로 운행하는 3개 업체의 20개(152대) 노선 공항버스 운영회사들이 요금을 지나치게 많이 받아 도민이 피해를 보고 있다며 그동안 노선별로 요금 1천∼4천원 인하를 강력하게 요구해왔다.

한정면허 공항버스 요금은 현재 노선에 따라 김포공항은 6천원, 인천공항은 8천∼1만2천원이다. 비수익 노선 등을 이유로 버스회사들이 요금을 자체 결정해 왔다.

도는 다음달까지 한정면허 공항버스의 요금인하를 추진하고, 이어 한정면허가 만료되는 내년 6월에는 기존 면허를 회수한 뒤 공모를 통해 신규사업자를 선정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해당 버스업체들은 그동안 계속 적자를 보다가 최근에야 경영수지가 다소 개선됐을 뿐이라며 요금인하 요구에 반발 중이며, 일부에서는 도가 경남여객에 공항버스 한정면허를 주기 위해 요금체계 개편 등에 나선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한편 도는 오는 13일 도의회에서 전문가와 시민단체 및 공항버스 업체 관계자, 도의원 등이 참여한 가운데 공항버스 요금체계 개편 및 서비스 개선 방안 마련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kw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9 09: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