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강릉음식, 세계인의 입맛 사로잡는다

(강릉=연합뉴스) 유형재 기자 = 2018 평창동계올림픽 빙상경기 개최도시인 강원 강릉시가 세계인의 입맛을 사로잡을 강릉음식 알리기에 나선다.

최현석 셰프도 인정…강릉 음식 '최고'[연합뉴스 자료사진]
최현석 셰프도 인정…강릉 음식 '최고'[연합뉴스 자료사진]

강릉시는 문화체육관광부와 14일부터 19일까지 명주예술마당 일원에서 강릉 겨울퍼포먼스 페스티벌과 연계해 G-1년 강릉음식축제를 벌인다고 9일 밝혔다.

행사에서는 강릉음식 문화의 가치 재조명을 위한 전시회를 한다.

우수한 음식자원의 고장 강릉의 향토 밥상을 산·들·바다 상차림, 일바라지 상차림, 시설 상차림, 솔향명품 상차림을 테마로 하는 솔담상(솔향 담은 강릉 상차림) 15선을 전시해 강릉음식의 우수성을 알릴 계획이다.

18일 오후 명주 특설무대에서 강릉음식 홍보대사 최현석 셰프를 초청해 강릉 특선음식을 주제로 콘서트를 한다.

콘서트에서는 옹심이, 초당두부, 해산물을 주제로 특산음식업소 대표와 요리경연 퍼포먼스도 벌인다.

강릉 출신 6인의 젊은 셰프가 외국인과 어린이를 대상으로 매일 2회 강릉음식 쿠킹클래스를 진행해 현장에서 직접 만들어 보고 맛보는 다채로운 경험을 선사할 계획이다.

지역 특산음식 마을을 직접 찾아가 맛볼 수 있는 특산음식 스탬프 랠리도 한다.

주문진, 사천, 초당, 병산 등 4개 권역 61개 업소가 참여해 지역경제 활성화뿐만 아니라 음식관광 명소로 알리는 데도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한다.

9일부터 열리는 테스트이벤트 경기장에서도 푸드트럭을 통해 강릉 특선음식을 홍보·판매한다.

yoo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9 09: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