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연천 젖소농장 구제역 A형 확진…보은·정읍 유형과 달라

보은·정읍은 혈청형 0형…두가지 유형 동시 발생은 처음
당국 "역학적으로 상관관계 없어 바이러스 산재해 있는 듯"
지난 8일 오후 경기도 연천군 군남면의 한 젖소 사육 농가에서 방역 당국 관계자들이 소들을 살펴보고 있다. 수도권에서 첫 구제역 의심신고이며 간이검사 결과 양성으로 나왔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8일 오후 경기도 연천군 군남면의 한 젖소 사육 농가에서 방역 당국 관계자들이 소들을 살펴보고 있다. 수도권에서 첫 구제역 의심신고이며 간이검사 결과 양성으로 나왔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올겨울 들어 세 번째로 구제역 의심신고가 들어온 경기 연천의 젖소가 앞서 충북 보은과 전북 정읍에서 검출된 구제역 바이러스와 다른 유형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같은 시기에 서로 다른 유형의 구제역이 동시 발생한 것은 처음이어서 방역에 어려움이 예상된다.

지난 8일 오후 구제역 확진 판정이 내려진 전북 정읍시 산내면 한 한우농장 인근에서 방역당국 관계자들이 차량을 소독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8일 오후 구제역 확진 판정이 내려진 전북 정읍시 산내면 한 한우농장 인근에서 방역당국 관계자들이 차량을 소독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농림축산식품부는 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어 경기 연천의 젖소 사육농장이 혈청형 'A형' 구제역으로 확진됐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5일과 6일 잇따라 구제역이 발생한 충북 보은 젖소농장과 전북 정읍 한우농가는 0형이었다.

국내에서는 2000년 이후 여덟 차례 구제역이 발생했으며, 이 가운데 A형이 발생한 것은 지난 2010년 1월 포천·연천 소 농가에서 6건이 발생한 것이 유일했다.

지난 8일 오후 충북 괴산군 괴산읍 신기리의 한 농가에서 수의사가 구제역 예방접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8일 오후 충북 괴산군 괴산읍 신기리의 한 농가에서 수의사가 구제역 예방접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나머지 7차례는 전부 0형이었다.

또 2010년 1월 A형이 발생한 이후 그해 4월 강화에서 O형이 발생한 적은 있지만, 이번처럼 거의 같은 시기에 O형과 A형이 동시 발생한 것은 처음이라고 당국은 밝혔다.

당국은 보은과 정읍의 O형 발생농장도 150㎞ 떨어져 있고 직접적 역학관계가 확인되지 않아 바이러스가 산재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당국은 A형의 유입경로를 파악하기 위해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또 연천과 관련 역학 지역의 경우 시급성을 고려해 유전자 분석 결과가 나오기 전 'O+A'형 백신을 긴급 접종하고 있다고 밝혔다.

shi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9 09: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