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이돌스타 만들겠다'며 '야한영상찍자'…日 포르노강요 심각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에서 아이돌 스타로 키워주겠다고 권해 계약을 맺은 뒤 포르노 등 음란 영상물 촬영을 강요하는 행위가 빈번하게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나 일본 정부가 대책 마련을 서두르고 있다.

9일 도쿄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 정부 내각부는 작년 12월 인터넷을 통해 모델이나 아이돌로 육성해주겠다며 계약을 맺은 15세부터 30대까지의 여성 197명을 대상으로 벌인 실태 조사 결과를 8일 발표했다.

그 결과 4명 중 1명 꼴인 27%가 계약 외의 성행위의 촬영을 요구받은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요구를 받은 사람 중 32.1%인 17명은 위협을 외면하지 못하고 결국 음란물 촬영에 응했다.

요구에 응한 주요 이유(복수 응답)는 '돈이 필요해서'(35.3%), '계약서에 쓰여 있다는 말을 듣고'(29.4%), '(매니지먼트) 사무소와 매니저 등 많은 사람들에게 폐를 끼치지 말라는 말을 들어서'(23.5%) 등이었다.

피해를 본 여성 대부분은 주위에 상담을 하지도 못했는데, '부끄러웠다', '가족, 친구들에게 알리고 싶지 않았다'는 것이 이유였다.

일본 정부는 작년 3월 시민단체인 '휴먼라이츠나우'가 음란 영상물 촬영 강요 사례를 알린 뒤 사회 문제가 되자 실태 조사를 진행했다.

이 단체에 따르면 매니지먼트 업체들이 연예인을 시켜주겠다고 여성에게 접근해 계약을 맺은 뒤 성행위가 포함된 음란 영상물 촬영을 강요하는 사례가 자주 발생하고 있다.

촬영을 거부하면 위약금을 내라고 압박하고 결국 겁이 나 촬영에 응하면 음란물 출연 사실을 알리겠다며 계속 다른 영상을 촬영하도록 강요했다.

최근에는 연예인 지망생 외에도 카페나 관광안내소 등의 아르바이트를 모집한다고 광고를 낸 뒤 찾아온 여성에게 음란 동영상 촬영을 강요하는 사례도 늘고 있다.

일본 정부는 음란 동영상 출연 강요로 피해를 받은 여성들을 구제하기 위해 2020년까지 전체 광역 지자체에 상담과 치료를 함께 해주는 원스톱 서비스를 설치하기로 했지만, 젊은 피해자가 상담을 위해 정부 기관을 직접 찾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는 지적도 있다.

성폭력 피해자 지원단체인 '행복 눈물'은 "당연한 말이지만 문제의 책임이 피해 여성이 아닌 가해자에게 있다는 인식이 사회에 퍼져야 한다"며 "친구, 지인 등과 상담해 지원받을 수 있는 곳을 찾는 여성이 늘어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음란물 촬영 강요 심각하다" 회견하는 시민단체
"음란물 촬영 강요 심각하다" 회견하는 시민단체(도쿄 교도=연합뉴스) 시민단체 휴먼라이츠나우가 3일 오후 일본 도쿄도(東京都)에서 음란 영상물 제작 현장에서 이뤄지는 여성에 대한 인권 침해나 출연 강요의 심각성에 관해 회견하고 있다. 2016.3.3
sewonlee@yna.co.kr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9 09: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