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마법사 모자 꼭 닮았네…반지의 제왕 '간달프' 아메바 발견

송고시간2017-02-09 09:20

브라질 연구진, 마법사 모자 모양 닮아 작명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마법사의 모자와 비슷하게 생긴 신종 아메바가 발견됐다.

브라질 상파울루대와 마링가대 등 공동연구진은 최근 발견한 신종 아메바의 학명을 영화 '반지의 제왕'에 나오는 마법사 간달프의 이름을 따 '아르셀라 간달피'(Arcella gandalfi)로 정했다고 9일 밝혔다.

신종 아메바 '아르셀라 간달피'의 모습. [Jordana C. Feres, Alfredo L. Porfirio Sousa=연합뉴스]

신종 아메바 '아르셀라 간달피'의 모습. [Jordana C. Feres, Alfredo L. Porfirio Sousa=연합뉴스]

연구진은 브라질 전역에 사는 담수 미생물을 광범위하게 조사해왔는데, 이중 리우데자네이루와 아마파에서 채집한 시료를 현미경으로 관찰한 결과 형태가 특이한 아르셀라 아메바를 발견했다.

아르셀라는 세포 하나로 이뤄진 아메바 중에서도 크기가 큰 편이며, 껍질을 만든다. 다른 아르셀라의 껍질은 보통 납작한 디스크 형태나 반구 모양인데, 신종은 깔때기 모양이다.

신종의 크기도 다른 아르셀라에 비해 2배 이상 크다. 깔때기 껍질 입구의 평균 지름은 81㎛(마이크로미터·100만 분의 1m), 높이는 71㎛ 정도다. 색은 옅은 노란색에서 갈색까지 다양하다.

연구진은 이 아메바의 뾰족한 모양에서 마법사의 모자를 떠올리고, 영화 속 마법사의 이름을 붙이기로 했다고 전했다. 또 이 아메바는 형태학적으로 쉽게 구분되므로, 생태나 환경을 연구하는데 중심 종으로 활용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