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210만 달러·25억원·17세·207㎝…숫자로 본 2017 KBO리그

[그래픽] 숫자로 본 2017 프로야구
[그래픽] 숫자로 본 2017 프로야구(서울=연합뉴스) 김토일 기자 = KBO리그 2017시즌 시범경기는 3월 14일에 시작하고 정규시즌은 같은 달 31일에 막을 올린다.
kmtoil@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2017시즌 프로야구 개막이 한 달여 앞으로 다가왔다.

KBO리그 2017시즌 시범경기는 3월 14일에 시작하고 정규시즌은 같은 달 31일에 막을 올린다.

올 시즌 등록 선수는 614명에 이른다. 억대 연봉 선수는 158명으로 역대 최다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를 거쳐 친정으로 돌아온 이대호(35·롯데)의 연봉은 25억원이다. 토종 선수 중 최초로 개인 연봉 20억원대를 기록하며 1위를 기록했다.

리그 최고의 오른손 투수 더스틴 니퍼트(36·두산)가 올해 받는 210만 달러(약 24억원)는 역대 KBO리그 외국인 선수 중 최고 연봉이다.

삼성 라이온즈의 신인 김성윤의 키는 163㎝로 리그 최단신 신기록을 세웠다. 최장신인 장민익(26·두산)은 207㎝다.

최고령인 최영필(KIA)은 최연소인 이재용(NC)·김석환(KIA)의 아버지뻘이다.

올 시즌 프로야구 등록 선수와 관련한 숫자를 정리했다.

'투수 3관왕' 니퍼트, KBO 사상 4번째 외국인 MVP
'투수 3관왕' 니퍼트, KBO 사상 4번째 외국인 MVP(연합뉴스 자료사진)
롯데 자이언츠 모자 착용하는 이대호
롯데 자이언츠 모자 착용하는 이대호(연합뉴스 자료사진)

▲ 17세 11개월 3일 = 역대 KBO리그 최연소 타이기록을 세운 이재용(NC 다이노스), 김석환(KIA 타이거즈)의 나이.

▲ 42세 8개월 23일 = 최고령인 최영필(KIA)의 나이.

▲ 158(명) = 역대 최다 인원을 기록한 억대 연봉 선수 수. 지난해보다 10명이 늘었다. 158명의 억대 연봉 선수 중 10억원 이상은 11명, 15억원 이상은 4명이다.

▲ 163(㎝) = KBO리그 최단신 선수 신기록을 세운 김성윤(삼성)의 키.

▲ 183(㎝) = 등록 선수 614명의 평균 키.

▲ 207(㎝) = 최장신인 장민익(두산)의 키.

▲ 614(명) = 2017 KBO리그에 등록된 총 선수 수.

▲ 150만(달러) = 외국인 타자 최고 연봉을 받는 윌린 로사리오(28·한화)의 연봉.

▲ 210만(달러) = 역대 KBO리그 외국인 선수 중 최고 연봉을 기록한 니퍼트의 연봉.

▲ 1억3천883만(원) = 외국인·신인 선수를 제외한 리그 평균 연봉.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한화 이글스의 평균 연봉이 1억8천430만원으로 지난해에 이어 가장 높다.

▲ 2억3천987만(원) = 역대 최고를 기록한 구단별 연봉 상위 27명 기준의 평균 연봉. KBO리그의 실질적인 평균 연봉이라고 볼 수 있다. 한화(3억4천159만원), KIA(3억1천837만원), 롯데(3억707만원) 세 구단은 3억원 이상의 평균 연봉을 기록했다.

▲ 8억(원) = 역대 최고 연봉 인상 금액 타이를 기록한 최형우(34·KIA)의 연봉 인상 금액. 최형우는 지난 시즌을 마치고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어 삼성에서 KIA로 이적했다. 최형우의 연봉은 지난해 7억원에서 올해 15억원으로 올랐다.

▲ 15억(원) = 11년 차 최고 연봉 신기록을 세운 양현종(29·KIA)의 연봉.

▲ 25억(원) = 국내 선수 중 KBO리그 최초로 개인 연봉 20억원대를 기록한 이대호의 연봉. 김태균(한화·16억원), 양현종(KIA)·최형우(삼성·이상 15억원), 윤석민(KIA·12억5천만원)이 뒤를 이었다.

최형우의 스윙
최형우의 스윙(연합뉴스 자료사진)
KIA와 FA 계약한 양현종
KIA와 FA 계약한 양현종(연합뉴스 자료사진)

ksw0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9 09: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