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국무부, 北여행경보 갱신…"체포·구금 위험"

美의회 청문회서 '전면금지' 주장도 나와
美 '북한여행 경보' (CG)
美 '북한여행 경보' (CG)[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봉석 기자 = 미국 국무부가 북한 여행경보를 3개월 만에 갱신해 자국민에 북한여행에 대한 주의를 당부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9일 보도했다.

국무부는 지난 7일(현지시간) 갱신한 북한 여행경보를 통해 "북한의 사법체계 아래서 미국인이 여행 도중에 체포되거나 장기간 구금될 심각한 위험이 있다"고 경고했다.

국무부는 또 지난 10년 동안 최소 14명의 미국인이 개인 또는 단체로 북한을 여행하다 당국에 억류됐다고 지적했다.

앞서 국무부는 지난해 2월 발효된 '2016 북한 제재와 정책 강화법'에 따라 북한 여행경보를 3개월마다 갱신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국무부는 작년 11월에 발령한 여행경보를 갱신한 것이다.

한편, 미국인들의 북한여행을 완전히 금지해야 한다는 주장도 미국 의회의 북한 관련 청문회에서 제기됐다.

앤서니 루기에로 민주주의수호재단 선임 연구원은 최근 하원 외교위원회의 북한 청문회에서 "여행 금지는 고려항공에 대한 제재 효과를 높이고 북한의 외화 획득원을 추가로 차단할 수 있다"며 "북한여행 금지를 위해 의회가 입법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anfour@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9 08: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