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승객대피 소동에 회항까지' 진에어 항공기 하루만에 두번 고장

인천 회항 항공기, 승객 390여명 대피 항공기와 동일 여객기 확인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승객 390여명이 대피하는 소동을 빚은 진에어 여객기가 하루도 안 돼 운항을 재개했다 회항 사고를 일으킨 것으로 확인됐다.

기체 이상이 발견된 항공기를 제대로 수리도 하지 않은 채 불과 하루 만에 투입, 승객들에게 불편을 끼쳤다는 비난이 나온다.

9일 진에어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54분께 인천에서 출발해 필리핀 클라크필드도 가려던 진에어 LJ023편이 이륙하자마자 화재 경고등이 울리는 기체 이상이 발견돼 회항했다.

진에어 여객기
진에어 여객기[연합뉴스 자료 사진]

이 여객기는 7일 방콕 수완나품 국제공항에서 인천으로 출발하려다 연기가 나 승객이 대피한 진에어 여객기 LJ004편(기종 보잉 777-200ER)과 같은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여객기는 출발 준비를 마치고 이륙 대기 중이었는데 갑자기 연기가 객실에 퍼지면서 392명의 승객이 긴급 대피하는 일이 벌어졌다. 일부 승객은 호흡 장애 현상도 호소했다.

진에어 관계자는 "엔진이 작동하기 전 기내에 전력을 공급하기 위한 보조 동력장치를 작동한다"면서 "이 동력장치에서 윤활유가 새어 나와 연기가 난 것으로 파악된다"고 말했다.

해당 항공은 현장에서 정비를 마치고 8일 새벽 5시40분께 인천으로 출발했다. 인천공항에 도착한 이후 관련 부품을 교체하고 문제가 된 부분의 수리를 완료해 다시 운항에 나섰다.

7시간 넘게 출발이 지연되고 승객이 대피한 여객기를 하루도 채 되지 않아 다시 출발시킨 셈이다. 일부 승객은 비행기를 탈 때부터 '악취가 났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진에어 측은 "문제가 된 보조 동력장치에 대해 정비를 끝내고 운항을 재개한 것"이라면서 "화물칸의 다른 부분이 문제가 된 거라 정비가 잘못됐다 말하기 어렵다"고 해명했다.

회사 관계자는 "승객 300여 명에게 호텔, 대체 교통편을 제공했으며 9일 오전 8시35분에 출발하는 대체 항공기를 마련했다"면서 "보상 여부는 추후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y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9 08: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