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국인 61% "불법투표 주장 안믿어"…50% "트럼프 탓에 덜 안전"

오바마케어 폐지 반대 여론 50%…무역협정 재협상 지지 60%

(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 미국인 10명 가운데 6명 이상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불법투표 주장을 믿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퀴니피액대학이 8일(현지시간) 공개한 여론조사(2월2∼6일·1천155명) 결과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의 '300만∼500만 명 불법투표' 주장을 믿느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61%가 믿지 않는다고 답변했다.

불법투표 주장을 믿는다는 답변은 28%에 그쳤다.

美퀴니피액 대학 여론조사
美퀴니피액 대학 여론조사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지난달 23일 의회지도부를 초청해 연 백악관 연회에서 "300만∼500만 표에 달하는 불법투표가 없었다면 내가 (선거인단은 물론) 전체 득표수에서도 승리했을 것이라고 주장하면서 불법투표에 대한 고강도 수사 방침을 시사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 당선으로 더 안전해졌느냐 덜 안전해졌느냐는 물음에는 50%가 덜 안전해졌다는 반응을 보였다.

특히 덜 안전하다는 응답은 '반(反) 이민 행정명령' 여파 탓인지 유색인종(72%)과 여성(60%), 민주당원(89%)들 사이에서 높게 나왔다.

반면 응답자의 33%는 더 안전해졌다, 16%는 똑같다고 각각 응답했다.

이밖에 버락 오바마 행정부의 핵심 건강보험정책인 '오바마케어' 폐지에 대해서는 50%가 반대, 46%가 찬성 입장을 각각 나타냈다.

또 소수계 인종에 대한 미국 사회의 편견이 어느 정도인지를 묻는 항목에는 '매우 심각' 41%, '다소 심각' 34%의 수치를 보여 총 75%가 심각한 사회 문제로 인식하고 있음을 드러냈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속해서 비판해 온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회원국 방어에 대해서는 79%, 각종 무역협정 재협상과 관련해선 60%가 각각 지지입장을 밝혔으며 미국과 멕시코 간 국경지대 장벽 건설에는 59%가 반대 의사를 보였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EPA=연합뉴스 자료사진]

si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9 05: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