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텔 "애리조나 반도체 공장에 70억 달러 투자"

(뉴욕=연합뉴스) 박성제 특파원 = 미국의 정보통신(IT)기업인 인텔이 미국 애리조나 주에 70억 달러(약 8조220억 원)를 투자해 반도체 생산 공장을 완공하기로 했다.

인텔 최고경영자(CEO)인 브라이언 크르자니치는 8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면담한 뒤 애리조나 주 챈들러의 반도체 생산시설에 70억 달러를 투자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부분 완공된 이 공장은 3∼4년 이내에 완공될 것이며, 3만 명의 일자리를 창출할 것이라고 인텔은 성명을 통해 발표했다.

인텔은 대부분의 반도체를 애리조나와 뉴멕시코, 오리건 등 미국에서 생산하고 있다.

또 아일랜드와 이스라엘, 중국에도 생산시설이 있으며, 중국과 말레이시아, 베트남에는 테스트 및 조립시설도 있다.

백악관 관계자는 인텔의 신규 투자와 관련해 "세계에서 가장 선진화된 생산시설이 들어설 것"이라면서 "이 공장에서 만들어지는 반도체는 자동차부터 의료기기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하게 사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월스트리트저널은 이 공장에서 생산되는 제품이 무인기(드론)뿐 아니라 5세대(G) 네트워크에 활용될 것이라고 전했다.

인텔이 신규투자하기로 한 공장은 몇 년 전에 거의 완성됐지만, 실제 가동에는 들어가지 않았다.

2012년에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미국의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이라며 반색하기도 했지만, 인텔은 반도체 시장 변화를 반영해 2014년에 계획을 백지화했다.

한편 인텔의 신규 투자 약속은 트럼프 대통령의 당선 이후 미국 기업들이 신규 투자를 약속한 가장 최근 사례이다.

백악관에서 신규투자계획 밝히는 인텔 최고경영자
백악관에서 신규투자계획 밝히는 인텔 최고경영자(백악관 EPA=연합뉴스) 브라이언 크르자니크 인텔 최고경영자가 8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신규투자계획을 밝히고 있다.


sung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9 05: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