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애틀랜타에 '평화의 소녀상' 선다…대도시로는 처음

흑인민권운동의 '성지' 국립민권인권센터에 건립 예정
美 애틀랜타에 '평화의 소녀상' 선다…대도시로는 처음 - 1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김종우 특파원 = 미국 조지아 주 애틀랜타에 '평화의 소녀상'이 세워진다.

김백규 애틀랜타 전 한인회장은 8일(현지시간)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기리는 '평화의 소녀상'을 국립민권인권센터(National Center for Civil and Human Rights)에 설립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국립민권인권센터는 애틀랜타 센테니얼 올림픽공원 내 코카콜라 박물관 인근에 있다. 이 센터는 1950∼60년대 남부 지역을 중심으로 일어난 흑인 민권운동을 기념하는 박물관으로 2014년 건립됐다.

이번 소녀상 건립은 김 전 회장 등과 애틀랜타 한인들이 중심이 돼 지난 3년간 비밀리에 추진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에서 소녀상 건립은 캘리포니아 주 글렌데일 시립공원과 미시간 주 사우스필드 한인문화회관에 이어 세 번째다. 미국 대도시에서 소녀상이 세워지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애틀랜타가 흑인 민권운동이 태동한 발상지인 데다가, 국립민권인권센터 측이 소녀상 건립에 적극적으로 나섰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국립민권인권센터 측도 소녀상 건립을 확인했다.

실제로 애틀랜타는 민권센터와 함께 마틴 루서 킹 주니어 목사의 기념관과 생가, 무덤, 에벤에셀 교회 등이 있는 흑인 민권운동의 '성지'다.

'애틀랜타 소녀상' 건립 소식이 알려지면서 일본 정부와 극우단체들의 건립 방해 공작이 극심해질 것으로 우려된다.

앞서 일본계 극우단체 회원들은 지난해 8월 글렌데일 시 평화의 소녀상 철거 소송을 제기했으나, 연방 항소법원이 패소 판정을 내린 바 있다.

당시 법원 측은 이번 항소심에서 소녀상은 연방 정부의 외교권 침해가 아닌 표현의 자유라는 점을 들어 원심유지 판결을 내렸다.

앞서 2015년 로스앤젤레스(LA) 남쪽 한인 밀집지인 풀러턴 시에 '평화의 소녀상'을 건립하려던 한인들의 노력이 일본 측 방해공작으로 무산된 바 있다.

미국 캘리포니아 주 글렌데일에 있는 `평화의 소녀상'
미국 캘리포니아 주 글렌데일에 있는 `평화의 소녀상'[연합뉴스 자료사진]

jongw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9 01: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