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EU "중국산 태양전지판 반덤핑관세 폐지"…反트럼프 연합전선?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유럽연합(EU)은 8일(현지시간) 중국산 태양전지판에 부과해온 반(反)덤핑관세를 18개월 후에 폐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EU와 중국 간 치열했던 통상분쟁 중 하나가 끝나게 됐다.

앞서 EU는 지난 2013년 유럽의 태양전지판 제조업체들이 값싼 중국산 수입 태양전지판 때문에 시장에서 밀려나고 있다고 불만을 제기하자 중국산 태양전지판에 반덤핑관세를 부과하기로 결정했다.

中 업체인 하너지가 생산한 태양전지판 [연합뉴스 자료사진]
中 업체인 하너지가 생산한 태양전지판 [연합뉴스 자료사진]

하지만 태양전지판을 설치하는 유럽의 다른 업체들은 관세 부과로 인해 비용이 상승하고 있다며 이를 폐지해야 한다고 맞서 논란을 빚어왔다.

EU 집행위의 프랜스 티머만스 부위원장은 "우리는 우리 산업을 보호해야 할 권리가 있지만 동시에 이런 제품을 수입하는 다른 회사들도 고려해야 한다"면서 태양전지판을 수입하는 업체들이 수천 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있고 재생에너지 산업의 중요한 요소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28개 회원국 대표들이 반덤핑관세를 18개월간 유지하고 이후에 궁극적으로 없애기로 했다"며 "유럽의 태양전지판 업체들은 (향후 18개월간) 새로운 상황에 적응할 시간을 갖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당초 EU 집행위는 중국산 태양전지판에 대한 반덤핑관세를 2년 후 폐지하는 방안을 제안했으나 큰 지지를 받지 못해 18개월 후 폐지로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집행위는 지난 2013년 중국산 태양전지판 반덤핑관세 부과를 제안하면서 이를 중국 간 전면적인 통상전쟁으로 번질 위협이 있는 분쟁에 대한 '우호적인 해결책'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집행위가 중국산 태양전지판에 대한 관세를 없애기로 한 것은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보호무역정책과 무관치 않다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EU는 트럼프 정부의 보호무역 정책에 맞서 자유무역을 적극적으로 역설하는 한편, 중국과 연대해 미국의 정책에 맞서려는 움직임을 보여왔다.

이 때문에 이번 조치가 미국 트럼프 정부의 보호무역 정책 기조에 대응하려는 EU와 중국 간 연합전선 구축의 신호탄이라는 분석도 제기되고 있다.

시진핑과 악수하는 투스크 EU 상임의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시진핑과 악수하는 투스크 EU 상임의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bings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9 00: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