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메르켈 '자유무역 개방체제' 연일 볼륨 업

(베를린=연합뉴스) 고형규 특파원 =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연일 자유무역과 개방체제를 역설하고 있다.

교역 비중이 크고 수출 경쟁력이 강한 독일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취임 이후 미 신행정부의 보호무역주의 드라이브에 긴장감이 높아지는 상황이다.

메르켈 총리는 8일(현지시간) 베를린에서 타바레 바스케스 우루과이 대통령과 회담하고 나서 연 회견에서 "더 지켜봐야겠지만, 유럽연합(EU)으로선 (자유무역협정 체결 추진과 관련해) 미국과의 협상이 더는 진척되지 않거나 더디게 진행된다면 다른 국가들과의 협정이라도 타결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메르켈 총리·바스케스 대통령, 베를린서 '자유무역협정' 합창 [EPA=연합뉴스]
메르켈 총리·바스케스 대통령, 베를린서 '자유무역협정' 합창 [EPA=연합뉴스]

메르켈 총리는 그러고는 협정 체결을 추진하고 있는 상대국으로 일본, 인도, 호주를 열거하고 이날 정상회담을 한 파트너 국가인 우루과이가 가입한 남미공동시장(메르코수르)도 덧붙였다.

그는 오는 7월 함부르크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때 자유무역협정 문제를 다룰 것이라고 말하고, 그때 가면 미국 정부의 최우선 순위가 어디에 있는지 알 수 있을 것이라고도 했다.

이에 대해 바스케스 대통령은 "우리는 (교역) 장벽을 세우는 것을 이해하지 못한다. (대신) 우리는 국가 간에 다리를 건설하기를 바란다"라며 메르켈 총리의 자유무역협정 지향에 뜻을 같이했다.

앞서 메르켈 총리는 지난 3일 몰타에서 열린 EU 정상회의에서 "EU는 더 많은 자유무역협정을 향해 나아가길 원한다는 점에 모두 동의한다"고 말했고, 지난 6일에도 다자 자유무역을 지지한다는 지론을 다시 한 번 밝혔다.

메르켈 총리는 다만, 미국과 가능한 한 많은 분야에서 공통분모를 찾으려 노력할 것이라고도 강조하고,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외국기업의 미국 밖 저임생산 반입 공산품에 국경관세를 크게 물리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선 미 정부가 실제 하는 것을 지켜보고 나서 대응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여지를 뒀다.

un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9 00: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