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또 5세트' 한국전력, KB손해보험에 진땀승(종합)

현대건설, GS칼텍스 제물로 연패 탈출…3위로 도약
득점 환호
득점 환호(연합뉴스 자료사진)

(수원=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남자 프로배구 한국전력이 KB손해보험을 상대로 진땀승을 거뒀다.

한국전력은 8일 경기도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NH농협 2016-2017 V리그 남자부 홈 경기에서 KB손해보험을 세트 스코어 3-2(24-26 25-17 25-22 16-25 16-14)로 제압했다.

양 팀의 순위는 달라지지 않았다.

다만, 승점 2을 보탠 4위 한국전력은 18승 10패(승점 47)로 3위 우리카드(15승 13패·승점 49)와의 승점 차를 2로 좁혔다.

KB손해보험은 승점 1을 얻었다는 점을 위안으로 삼았다. 10승 18패(승점 33)로 7개 구단 중 6위다.

한국전력은 이날 승리로 KB손해보험과 시즌 전적에서 3승 2패의 우위를 점했다.

한국전력은 올 시즌 풀세트 경기를 13차례나 치러 10승 3패를 거뒀다.

파이널 세트까지 가서 승리한 것은 그나마 다행이지만, 승점 2를 보태는 데 그친 데다 체력적인 부담까지 짊어지게 됐다.

외국인 공격수 아르파드 바로티(헝가리)가 26득점으로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한국전력에서는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한 선수가 바로티와 전광인(15득점), 윤봉우(12득점), 서재덕(11득점), 전진용(10득점) 등 5명이나 된다.

KB손해보험은 24-24의 듀스에서 이수황이 오픈 공격을 내리꽂은 데 이어 바로티의 공격 범실로 첫 세트를 승리로 장식했다.

한국전력은 바로티와 전광인, 윤봉우의 고른 활약으로 2세트를 챙기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려놓았다.

3세트는 한국전력이 달아나면 KB손해보험이 1~2점 차 이내에서 끈질기게 쫓아가는 양상으로 전개됐다.

한국전력은 23-21의 리드에서 우드리스의 스파이크 서브가 코트를 벗어나면서 세트 포인트(24-21)를 맞았고, 한 점을 내준 뒤 윤봉우의 속공으로 세트를 끝냈다.

4세트에서는 KB손해보험이 분위기를 완전히 가져가며 손쉽게 승리했고, 결국 승부는 5세트로 넘어갔다.

양 팀은 파이널 세트에서도 한 치도 물러나지 않았다.

역전에 재역전이 반복되며 막판까지 결과를 예상할 수 없었다.

승부는 14-14 이후 한국전력 쪽으로 기울었다.

윤봉우는 속공을 내리꽂아 15-14를 만들었고, 전진용은 이강원의 공격 블로킹해 기나긴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앞서 같은 장소에서 열린 여자부 경기에서는 현대건설이 GS칼텍스를 제물로 4연패에서 탈출했다.

현대건설은 여자부 홈경기에서 GS칼텍스를 상대로 세트 스코어 3-2(18-25 25-23 25-21 20-25 15-9)로 승리했다.

4위이던 현대건설은 연패를 끊는 귀중한 승리를 거두며 13승 11패(승점 37)를 기록해 KGC인삼공사(12승 11패·승점 36)를 밀어내고 3위로 도약했다.

승점 1을 추가하는 데 그친 GS칼텍스는 9승 14패(승점 27)를 기록, 5위 자리를 지켰다.

현대건설은 GS칼텍스와 시즌 전적에서 5전 전승의 절대 우위를 점했다.

이날 경기에서는 대기록이 2개나 나왔다.

현대건설 센터 김세영은 블로킹을 무려 13개나 성공하며 자신 보유한 V리그 한 경기 개인 최다 기록(10개)을 경신했다.

라이트 황연주는 V리그 역대 통산 공격 득점 4천점을 돌파한 1호 선수로 이름을 올리는 영광을 안았다.

ksw0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8 22: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