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특검, 김학현 前공정위 부위원장 소환…삼성 특혜의혹 조사(종합)

"신규 순환출자 해소 부담 덜어라" 靑 지시 의혹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이보배 기자 =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8일 정부의 삼성그룹 특혜의혹과 관련해 김학현 전 공정거래위원회 부위원장을 조사했다.

특검 등에 따르면 김 전 부위원장은 이날 자진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특검은 앞서 김 전 부위원장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특검은 또 3일 정부세종청사에 있는 공정위 부위원장실, 사무처장실, 경쟁정책국 기업집단과 등을 압수수색했다. 김 전 부위원장은 2014년 1월부터 지난달 25일까지 부위원장을 지냈다.

김학현 전 공정거래위원회 부위원장
김학현 전 공정거래위원회 부위원장

공정위는 2015년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과정에서 강화된 순환출자 고리를 해소해야 한다는 내용의 가이드라인을 발표했는데 결정 과정에서 외압 의혹이 제기됐다.

그해 12월 공정위는 고리 해소를 위해 양사 합병 과정에서 보유하게 된 통합 삼성물산 주식 500만주(2.6%)를 삼성SDI가 2016년 3월 1일까지 매각하라고 요구했다.

앞서 공정위는 삼성SDI가 통합 삼성물산 주식 1천만주를 처분해야 한다고 결론 내렸는데 청와대의 지시로 처분 규모를 절반으로 축소했다는 게 의혹 내용이다.

특검은 이런 정황을 압수한 담당 직원 업무일지에서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SDI는 이후 삼성물산 지분을 매각했고, 이재용 부회장이 매각 주식 일부를 사들였다.

특검은 공정위 결정이 삼성의 최순실씨 모녀 지원 이후 발생한 점에 주목해 특혜의혹과 뇌물 혐의 입증에 힘을 쏟고 있다.

p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8 22: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