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특검, 대면조사 거부 靑에 격앙…"유감·당혹·적반하장"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전명훈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이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9일 대면조사를 거부하자 특검팀은 공식 반응을 자제하면서도 당혹감과 함께 유감스럽다는 반응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특검팀 내부에서는 "수사 대상자가 일방적으로 조사를 거부한 건 적반하장격"이라는 분위기마저 감지된다.

8일 청와대가 박 대통령 대면조사 협의 무산을 공식 통보하자 공식 반응을 삼가면서도 유감스럽다는 반응을 내놓았다. 별도의 구체적인 입장은 내놓지 않았다.

특검 관계자는 연합뉴스 통화에서 "박 대통령 대면조사와 관련해서는 어떤 것도 얘기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내부적으로 입장을 정리한 뒤 9일 오후 정례 브리핑에서 대면조사 무산과 관련한 구체적인 입장을 밝힌다는 게 특검 측의 설명이다.

대변인 이규철 특검보는 이날 브리핑에서도 박 대통령 대면조사 일정과 관련해 "어떤 것도 확인해줄 내용이 없다"고 입을 닫았다.

특검이 대면조사와 관련해 공식 언급을 삼가고 있는 것은 박 대통령 측이 협의 무산의 책임을 특검 측에 떠넘기고 있는 것과 무관하지 않다.

원활한 대면조사를 위해서는 특검과의 신뢰가 중요한데 특검이 피의사실을 여과 없이 유포하고 비공개를 약속한 대면조사 일정마저도 일부 언론에 유출했다는 게 박 대통령 측의 시각이다.

또 재발 방지를 위한 성의 있는 입장을 내놓아야 하는 것 아니냐는 얘기도 거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청와대 측은 전날 대통령 변호인인 유영하 변호사를 통해 특검 측에 강하게 항의했다.

특검팀도 불쾌감이 역력하다. 대면조사 협의를 끌어내기 위해 대통령 측을 최대한 자극하지 않는다는 방침이지만 내부적으로는 '수사 대상자 측이 조사를 거부하는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는 입장이 강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검, 대면조사 거부 靑에 격앙…"유감·당혹·적반하장" - 1

p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8 20: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