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벨기에서 '35mm 한국영화제'…워낭소리 등 상영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주벨기에유럽연합 한국문화원(원장 이진원)이 개최하는 '제1회 35mm 한국영화제'가 지난 3일 룩셈부르크를 시작으로 오는 8일부터 22일까지 매주 수요일 벨기에 브뤼셀의 시네마 아방뛰르(Cinema Adventure)에서 개최된다.

이번 한국영화제에서는 양익준 감독의 '똥파리'를 비롯해 김석윤 감독의 '조선명탐정 K: 각시투구꽃의 비밀', 이충렬 감독의 '워낭소리' 등 세 작품이 상영된다.

이번 영화제에는 35mm 필름 포맷의 영화만을 상영한다.

35mm 필름 포맷의 영화는 디지털 필름 영화에 비해 화질과 음향 효과 등이 뛰어나다는 장점이 있으나 보관과 관리가 어려워 2000년대 들어서면서 대부분의 영화관이 디지털 파일 상영 방식으로 전환했다.

이에 따라 35mm 오리지널 필름 그대로 상영되는 영화를 접하는 것은 흔치 않은 경우여서 눈길을 끈다.

독립 다큐멘터리 영화로 인기를 끈 '워낭소리'[연합뉴스 자료사진]
독립 다큐멘터리 영화로 인기를 끈 '워낭소리'[연합뉴스 자료사진]

bings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8 19: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