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손학규 "정당 연립정부 체제로 통합의 정치 열어야"

"독일 유럽 최강국 비결은 연정 통한 책임총리제 덕"

(목포=연합뉴스) 박성우 기자 = 손학규 국민주권개혁회의 의장은 8일 "정당 간 연정을 통한 연립정부를 수립, 국가 정책을 추진하는 제7공화국 체제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손 의장은 8일 목포 예술웨딩컨벤션에서 열린 '국민주권개혁회의 전남서부권대회'에서 "우리나라는 현재 국민의 정치 의사가 반영된 다당제 체제가 현실이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국민주권개혁회의 전남서부권 대회에 참석한 손학규 의장
국민주권개혁회의 전남서부권 대회에 참석한 손학규 의장

손 의장은 연정 체제의 예로 독일을 들고 "독일이 유럽 최강의 국가로 거듭난 이유는 사민당, 기민당, 녹색당 등 정당 간 연립정부로 통합의 정치를 열어갔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작금에 초유의 국정농단 사태 발생 배경은 대통령이 모든 권력을 쥔 때문"이라며 "제가 대통령이 된다면 그 권력을 반드시 국민에게 돌려주겠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이 주권을 갖고 국민이 주인인 나라를 만들고자 국민주권개혁회의를 창립했다"며 국민주권개혁회의의 기치를 정의로운 사회, 일자리가 풍부한 사회, 평화와 안정·국민통합의 사회를 만드는 것으로 규정했다.

그는 "정의로운 사회 건설은 헌법 개정을 통해 국민주권 시대를 열어가는 것"이라며 헌법 개정을 촉구했다.

일자리가 풍부한 사회를 위한 방법으로 중소기업 육성을 강조했다.

그는 일자리 부족 원인을 중기에 비해 상대적으로 월등한 임금, 복지여건을 지닌 재벌기업만을 선호하는 풍조에서 찾고 "중기와 재벌기업 간 임금 및 복지 수준 격차를 줄일 수 있다면 중기를 통한 일자리 창출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손 의장은 "김대중 전 대통령의 햇볕정책으로 탄생한 북한 개성공단은 남북대화의 구체적 실천방법"이라며 폐쇄된 현 상황에 대해 유감을 표시했다.

그는 "한반도 평화와 우리나라 경제 활로를 열기 위해 북한과의 관계 구축이 절실하다"며 "이가 국민주권개혁회의의 평화정책 전략"이라고 역설했다.

3pedcrow@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8 18: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