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野, '탄핵위기설'에 조기인용 압박…與 "선동정치 중단하라"

野3당 대표회동 "朴대통령 시간끌기 중단하라"…특검기간 연장 추진
與 "차분히 헌재 판결 기다릴 때"…'질서있는 퇴진론'도 재등장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이광빈 기자 = 여야가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에 대한 2월 내 선고가 사실상 무산된 것을 두고 가시돋친 설전을 주고 받았다.

야권은 자칫하면 탄핵 선고가 늦춰질 수 있다고 판단하고 '탄핵위기설'을 제기하며 헌재의 조기인용 결정을 촉구했고, 여권은 탄핵심판에 영향을 미치려는 '선동정치'를 중단하라고 맞받아쳤다.

여야의 이 같은 공방은 야권 일각에서 나도는 탄핵기각설과 맞물리면서 더욱 격한 형태로 전개될 것으로 보인다.

손잡은 야 3당 대표
손잡은 야 3당 대표(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운데),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왼쪽), 정의당 심상정 대표(오른쪽)가 8일 오전 국회 귀빈식당에서 특검수사 기간 연장을 위한 국회 차원 공조방안 논의 등을 위한 야 3당 대표 회동을 하고 있다. 2017.2.8
jeong@yna.co.kr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국민의당 박지원,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8일 전격적인 3당 대표 회동을 하고, 헌재가 이정미 헌재소장 권한대행의 퇴임일인 3월 13일 이전에 탄핵심판을 인용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또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특검 수사기간을 연장하고 특검의 청와대 압수수색을 허용하지 않으면 헌법이 허용하는 범위에서 책임을 묻기로 의견을 모았다.

야권 대선주자들도 가세했다.

민주당 문재인 민주당 전 대표는 페이스북에 "박 대통령은 헌법 유린 국정농단도 모자라 헌재를 무력화하려는 의도를 노골적으로 드러내고 있다"고 비판했다.

안희정 충남지사는 "헌정 질서에 따라 가결된 이 탄핵안이 헌재에서 신속히 인용과 기각 여부가 결론 나야 한다"고 촉구했고, 이재명 성남시장은 "만약 탄핵안이 기각된다면 다시 퇴진 투쟁을 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는 "지금 국가적 위기 상황에 대해서 헌재에서 판결 시기를 현명하게 판단할 것으로 본다"며 조속한 심판을 촉구했다.

새누리당 비박(비박근혜)계 탈당파로 창당된 바른정당도 청와대를 향해 맹공을 퍼부었다.

장제원 대변인은 논평에서 "대통령과 법률 대리인단의 탄핵심판 시간끌기가 도를 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무성 의원은 "(박 대통령) 본인의 잘못으로 이런 국가적 위기가 발생해서 진행 중"이라며 "적극적으로 재판에 협조하고 특검 조사에 응해 이 문제가 빨리 마무리되는 데 협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발언하는 정우택 원내대표
발언하는 정우택 원내대표(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새누리당 정우택 원내대표가 8일 오후 서울 국회 예결위회의장에서 열린 의원 연찬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17.2.8
hihong@yna.co.kr

이에 대해 새누리당은 야권의 태도를 '구태정치'라고 규정하고 헌재와 '박영수 특검'에 대해서도 공정한 심리와 수사를 요구했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민주당의 탄핵 위기론에 대해 "누구도 탄핵심판 결과를 예단하거나 인용만이 정의인 것처럼 호도해선 안된다"며 "새누리당을 포함해 어떤 정치세력도 헌재 탄핵심판과 특검수사에 영향을 끼치려 해선 안된다"고 밝혔다.

대선주자인 이인제 의원은 문재인 전 대표를 겨냥해 "야당의 유력 후보는 탄핵이 기각되면 혁명밖에 없다고 위협한다. 광장의 혁명은 대한민국 헌법을 파괴하자는 것"이라며 "새누리당이 투쟁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성원 대변인은 논평에서 "차분하게 헌재의 판결을 기다리고 국민이 동요하지 않게 정부가 본연의 임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독려하는 것이 정치권이 해야 할 일"이라며 "지금의 분노정치, 선동정치 같은 삼류 구태정치행위를 즉각 중단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또다른 대선주자인 원유철 안상수 의원은 헌재 결정이 아닌 박 대통령의 하야를 통한 '질서있는 퇴진' 카드까지 다시 꺼내 들었다.

jbry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8 19: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